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국회·정당·정책

심재철 “코로나사태 악화를 국민 탓…박능후 즉각 사퇴해야”

심재철, 박능후, 미래통합당, 코로나

심재철 “코로나사태 악화를 국민 탓…박능후 즉각 사퇴해야”
심재철(왼쪽)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27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심재철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확산의 책임을 국민 탓으로 돌리고 있다”며 즉각적인 사퇴를 촉구했다.

심 원내대표는 27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보건 책임자인 박 장관이 그야말로 국민이 한번도 경험하지 못한 나라를 만들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는 박 장관이 지난 26일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코로나19의 국내 확산 흐름을 두고 “가장 큰 원인은 중국에서 들어온 우리 한국인이었다. 애초부터 (국내에) 들어온 것은 우리 한국인이라는 뜻”이라고 밝힌 데 따른 것이다. 심 원내대표는 특히 박 장관이 “대한감염학회가 중국 전역에 대한 입국금지를 추천하지 않았다”고 하는 등 거짓말까지 서슴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박 장관의 말과 달리 대한감염학회가 2일 “중국 후베이성으로 부족하다. 위험지역에서 오는 입국자 제한이 필요하다”고 했다는 게 그의 주장이다.

심 원내대표는 아울러 “국민은 불안에 떨고 있는데 정권은 잘 대처하고 있다고 말하는 등 더불어민주당이 여전히 정신을 차리지 못하고 있다”며 박광온 민주당 최고위원의 발언에도 비판을 쏟아냈다. 박 최고위원은 26일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증가하는 것은 역설적으로 한국의 국가체계가 잘 작동하고 있음을 뜻한다”며 “한국처럼 이렇게 여러 조건을 완벽하게 갖춘 나라는 없다”고 말했다.

심 원내대표는 “중국 산둥성 웨이하이시는 입국한 한국인을 강제 격리하고 있으나 문재인 대통령은 중국(입국자)에 대해 아무 조치도 하지 않고 있다”며 “이는 중앙정부의 일이 아니니 ‘오불관언’하겠다는 것”이라고 각을 세웠다. 이어 “(문 대통령은)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방한을 위해 대한민국 국민을 바치고 있다”며 “국민의 눈물을 닦아주기는커녕 괴롭히는 문재인 정권을 국민들은 반드시 심판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안현덕기자 always@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