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기업

"中企 '코로나19' 피해 눈덩이...2월초 대비 경영타격 2배로"

코로나19 중기경영실태 2차조사 결과
응답기업의 70.3%가 "경영상 타격입어"
수출입기업들 "中공장 가동중단으로 힘들다"

  • 이수민 기자
  • 2020-02-27 11:22:26
  • 기업

코로나19, 코로나, 중소기업

'中企 '코로나19' 피해 눈덩이...2월초 대비 경영타격 2배로'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 회장이 27일 서울 여의도 중기중앙회에서 브리핑을 하고 있다./사진제공=중기중앙회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확산으로 국내 중소기업 10곳 가운데 7곳이 경영상 타격을 입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는 코로나19 확산 초기였던 1차 조사 때보다 피해를 호소하는 중소기업의 비중이 2배 이상 늘어난 결과다.

27일 중소기업중앙회가 이달 25일, 26일 긴급히 실시한 ‘코로나19 관련 중소기업 경영실태 조사’에 따르면 응답한 기업 300개사 가운데 70.3%에 달하는 회사가 직간접적으로 경영상 타격을 입었다고 답했다. 이는 지난 4, 5일 실시한 1차 실태 조사에서 경영상 어려움을 호소한 비율인 34.4%에 비해 크게 높아진 결과다.

구체적으로는 응답기업 가운데 수출기업 66.7%, 수입기업 78.2% 등 중국과 관련한 수출입 업무를 진행하는 기업의 72.3%가 피해를 입고 있다고 답했다. 특히 수출입기업들은 중국 공장의 가동 중단으로 납품이 연기돼 부품 등의 수급이 어렵다고 답하는 경우가 51.6%로 제일 많았다. 또 중국 방문 기회가 축소되면서 영업활동에 차질을 받는다는 답변도 40.1%를 차지해 그 뒤를 이었다.

국내 서비스업체는 67.6%가 피해를 호소했다. 이들은 내방객이 감소 돼 매출이 크게 떨어졌다는 점을 66.5%로 제일 먼저 꼽았다. 또한 의심직원 휴무로 인력난이 발생한다는 피해, 일시휴업으로 상가임대료 등 자금압박을 받는다는 피해사례도 접수됐다.

중소기업에서 바라는 정부 지원책(복수응답)으로는 62.0%가 ‘피해 기업에 대한 특별보증 및 지원 확대’를 꼽았다. 고용유지 지원금 확대(47.3%), 한시적 관세·국세 등 세금 납부 유예 방안 마련(45.7%) 등이 뒤를 이었다. 이외에 중국 거래기업의 원자재(부품) 수입선 다변화 지원(13.3%), 상가 임대료 및 대형마트·백화점 입점 기업 수수료 부담 경감 지원(12.3%), 수출 루트 다변화 지원(8.7%) 등의 응답도 있었다.

한편 최근 확산되고 있는 건물주의 자발적인 임대료 인하 움직임에 대해 기업의 50.0%는 경영상 큰 도움이 될 것으로 판단했다. 다만 임대료 문제는 사적 재산에 대한 개인 결정인 만큼 대구·경북 지역을 중심으로 참여에 대한 적극적인 홍보를 유도할 계획이라고 중기중앙회 측은 설명했다.

김기문 중기중앙회장은 “중국 공장가동 중단으로 원자재 및 부품 조달이 어려운 상황에서 최근 국내 코로나19의 급속 확산에 따른 국민적 불안감이 증폭, 소상공인은 물론 수출입 기업까지 피해가 급격히 늘고 있다”며 “정부가 추가경정예산을 편성해 국민 안전은 물론 중소기업을 위한 특별보증 지원이나 고용유지 지원금 확대 등과 같은 다양한 대책들을 마련해 신속히 지원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수민기자 noenem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