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국회·정당·정책

"추경 신속 처리" 文-4당 대표 합의

黃 "국민께 사과해야" 쓴소리
文, 마스크 대란에 "국민께 송구"

문재인, 추경, 코로나, 국회

'추경 신속 처리' 文-4당 대표 합의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국회에서 코로나19 논의를 위해 여야 정당대표를 만나고 있다. 왼쪽부터 민생당 유성엽 공동대표,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문 대통령,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 정의당 심상정 대표.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4당 대표가 28일 국회에서 만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확산을 막기 위해 초당적으로 협력하자는 데 뜻을 모았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마스크 대란 문제와 관련해서는 “국민께 송구하다”며 “내일(29일)·모레(3월1일) 중으로는 (마스크 공급 대책이) 효과가 있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과 여야 4당 대표는 이날 회동 이후 낸 공동 발표문에서 “코로나 19가 엄중한 상황이라는 데 인식을 같이하고 국회와 정부는 초당적으로 국가적 역량을 모아 총력 대응한다”고 밝혔다. 또한 “국회의 ‘코로나 19 대책 특별위원회’와 정부는 적극적으로 협력한다”고 명시했다. 공동 합의문에는 △코로나 19 사태 확산 방지와 피해 지원 및 경제활력 회복을 위해 추가경정예산 편성을 포함한 과감하고 신속한 특단의 대책이 필요하다는 데 인식을 같이 한다 △추가경정예산안은 감염병 대응 및 민생 피해 직접 지원을 위해 노력한다 △의료 인력, 치료 병상, 시설, 장비 등을 집중 지원하기로 한다. 또한 신종 감염증 대응을 위한 보건 의료체계 강화 대책을 마련한다는 등의 내용도 포함됐다. 이는 “긴급 추가 경정예산을 임시국회에서 신속히 처리해달라”며 문 대통령이 국회에 도움을 요청했고, 이에 여야 대표가 호응한 데 따른 것이다.

다만 이날 회동에서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는 “선제적으로 돕겠다”면서도 쓴소리를 쏟아냈다. 황 대표는 “우리 국민이 먼저인지, 중국이 먼저인지 국민들이 묻고 있다”며 대통령의 사과를 요구했다. 그러면서 “우한 코로나는 인재로 그 배경에는 중국인 입국 금지를 하지 않는 등 정부의 대응 실패가 결정적 역할을 했다”며 “근거 없는 낙관론이 방역태세를 느슨하게 하고, 국민들을 감염 위험에 노출시켰다”고 지적했다.

이날 회동에서 유성엽 민생당 대표는 “정부의 초기 대응은 명백히 실패했다”면서도 “회담을 계기로 여야 정치권이 모두 정쟁을 즉각 중단하고 재난 극복을 위한 초당적 협력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심상정 정의당 대표는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초당적 협력의 중요성을 강조하면서 △정부 마스크 전량구매 후 국민에게 지급 △대구지역 의료진 파견 △선심성 예산 없는 추경 등을 제안했다. /안현덕·양지윤기자 always@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