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보내기

서경스타문화
뮤지컬 ‘데미안’ 색다른 2인극으로 화제
관객이 기대하는 2020년 창작 초연 뮤지컬에 뽑히는 등 개막 전부터 화제를 모았던 뮤지컬 ‘데미안’이 지난 7일 개막했다. 개막 전의 화제성이 무색하지 않게 각종 SNS와 예매처 후기를 통해 호평이 쏟아지고 있다.

뮤지컬 ‘데미안’은 독일의 대문호 헤르만 헤세의 소설 ‘데미안’을 원작으로 재창작된 작품으로, 온전한 자아를 찾아가는 싱클레어의 정신적 여정을 그린다. 100년 이상 전세계 청년들의 사랑을 받아온 소설이 원작이기에 뮤지컬 제작 소식에 기대와 우려의 목소리가 있었다. 고정된 배역 없이 남녀 페어가 싱클레어와 데미안을 번갈아 맡는다는 독특한 구성으로 인해 어떻게 무대에 구현될지 상상하기 어렵기도 했다.

/사진=양문숙 기자




지난 7일 뚜껑이 열린 뮤지컬 ‘데미안’은 관객의 우려보다는 기대에 부응한 형세다. 많은 관객들이 원작의 매력적인 텍스트가 음악, 조명, 배우들의 몸짓과 연기로 무대에서 생생하게 살아났다는 평을 남기고 있다. 소품을 교체하는 짧은 퇴장을 제외하고 두 배우가 오롯이 러닝타임 내내 무대를 채우는 열정적인 에너지는 관객에게 카타르시스를 선사한다. 또한 극에 대한 선호도에 관계없이 원작 소설 ‘데미안’을 다시 읽어봐야 겠다는 반응도 등장해, 깊이 있게 문화 생활을 즐기는 현대 관객들의 능동적인 면모가 부각되고 있다.

호평 속에 개막한 뮤지컬 ‘데미안’은 오는 19일 오후 2시 티켓링크, 하나티켓, 인터파크 등 유수 티켓 예매처에서 마지막 티켓오픈을 앞두고 있다. 진정한 자신을 찾기 위한 방황과 고뇌를 배우들의 뜨거운 땀과 눈물로 만나볼 수 있는 뮤지컬 ‘데미안’은 내달 26일까지 대학로 유니플렉스 2관에서 공연한다. 티켓링크, 하나티켓, 인터파크를 통해 티켓을 예매할 수 있다.



/정다훈기자 sestar@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서경스타팀 정다훈 기자 sestar@sedaily.com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