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증권증시정책
금감원, 주식·채권시장 위기등급 ‘심각·경계’로 격상

윤석헌 금감원장, 금융시장 안정위해 7대 과제 당부





금융감독원은 19일 주식시장과 채권시장 위기평가 등급을 각각 ‘심각’과 ‘경계’로 격상했다고 밝혔다.

금감원은 이날 오후 윤석헌 원장 주재로 원내 임원 및 금융시장 관련 부서장이 참석하는 금융상황 점검회의를 열고 이같이 결정했다.

금감원은 “국내 증권시장과 외환시장에서 높은 변동성이 지속하고 회사채 시장에서도 유동성 경색 조짐이 나타나 주식 시장과 채권시장 위기평가 등급을 격상했다”고 설명했다.

윤 원장은 이날 회의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장기화에 따른 위기관리 강화와 시장 변동성 완화 및 신용경색 방지에 중점을 두고 7개 과제를 관계기관과 협의해 우선 추진할 것을 주문했다.

7개 과제는 파생결합증권 관련 리스크 요인 및 펀드 가치 하락에 따른 시장 불안 요인 발생을 점검해 대응 방안을 마련하는 것과 비우량회사채 발행 및 차환 곤란으로 인한 회사채 및 단기 자금시장 경색에 대비해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대응 방안을 마련하는 것이다.

또 증시 침체 및 변동성 확대로 인한 코스닥 전환사채(CB) 발행 위축 및 조기 상환 청구 증가 가능성에 대비할 것과 외국인 투자 동향과 회사채 공모시장 현황 등을 고려해 자본시장 위기 등급을 조정하고 이에 맞는 대응 방안을 마련하는 내용도 포함됐다.



아울러 주요 해외 지수 급락에 따른 주가연계증권(ELS) 등 파생결합증권 헤지 관련 마진콜(추가 증거금 요구) 외화 수요 현황을 조사해 대응 방안을 마련하기로 했다. 중소기업·소상공인에 대한 만기연장 및 이자상환 유예 등 금융지원 확대 조치의 이행상황을 점검하는 것과 은행의 기업 대출이 확대될 수 있는 여건을 조성하는 것도 7대 과제에 들어 있다.

윤 원장은 7대 과제와 함께 향후 시장 상황을 지속해서 점검하고 잠재적 리스크 요인을 추가로 파악해 적극적으로 대응해나갈 것도 지시했다.

윤 원장은 “오늘 대통령 주재 비상경제회의에서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특단의 금융지원책이 발표됐고 우리나라 금융의 건전성 또한 그 어느 때보다 양호하므로 이번 위기를 충분히 극복할 수 있다는 확신을 갖고 대응해 달라”고 당부했다.

그는 “특히 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 등 지원업무에 대한 면책 및 검사 제외 방침에 대해 여전히 금융 일선의 우려가 있다고 지적하면서 이를 적극적으로 시행할 것” 다시 강조했다.

금감원은 금융시장 상황이 진정될 때까지 주 1회 원장 주재로 금융상황 점검회의를 열기로 했다.
/양사록기자 sarok@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증권부 양사록 기자 sarok@sedaily.com
미래를 열 기술. 의료기술과 IT기술을 꾸미는 말입니다.
의료기술과 IT기술이 있는 현장은 언제나 이를 좇는 혁신가들의 열기로 뜨겁습니다.
산업 현장을 채우는 미래 기술과 사람의 열기를 공유하는 곳입니다.
기자채널로 이동
주요 뉴스
2020.05.29 15:44:06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