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쓰러진 권영진 '구토, 어지럼증, 가슴 통증, 안구진탕' 절대안정 필요

  • 조예리 기자
  • 2020-03-27 11:07:36
  • 사회일반

대구시장, 권영진, 대구, 시장, 실신, 이진련, 시의원, 설전, 질의, 생계자금, 코로나, 코로나19

쓰러진 권영진 '구토, 어지럼증, 가슴 통증, 안구진탕' 절대안정 필요
권영진 대구시장이 26일 오후 대구시의회에서 열린 273회 임시회 본회의를 마치고 퇴장하던 중 이진련 시의원(더불어민주당)의 질타를 듣다 어지럼증을 호소하며 쓰러지고 있다. /연합뉴스

26일 오후 이진련 시의원(더불어민주당 소속)과 설전을 벌이다 쓰러진 권영진 대구시장이 3일 정도 입원할 것으로 전해졌다.

이 의원은 SNS에 ‘질의했을 뿐인데…’라는 제목의 관련 기사를 링크하며 “이렇습니다”라고 말했다. 또 “대구시장님 리얼한 연기 부탁드려요. 너무 어설퍼서 다 들켰잖아요”라는 한 시민의 글을 공유하기도 했다.

권 시장은 이날 오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예산안 처리를 위한 시의회 임시회를 마치고 본회의장 밖으로 나가려다 이 시의원과 긴급 생계자금 지급 문제를 두고 설전을 벌였다.

이 시의원은 “사람들이 납득이 안되니까 근거를 대달라”며 긴급 생계자금을 현금으로 지원하지 않는 이유를 물었고, 권 시장은 “이게 정치하는 거야? 제발 힘들게 좀 하지 말라”고 답했다. 이 의원은 계속 질의하자 권 시장은 비틀거리는 듯 하더니 뒤로 넘어졌다.

이 시의원과 권 시장은 지난 25일에도 마찰을 빚은 것으로 전해졌다. 권 시장은 당시 열린 임시회에서 이 시의원이 코로나19 대응 긴급생계지원을 신속하게 집행하라고 촉구하는 도중 자리에서 일어나 회의장 밖으로 퇴장했다. 권 시장은 26일 정례 브리핑에서 “제정신이 아닐 때가 많다. 몸도 거의 한계 상황에 와 있다. 제가 많이 부족해서 그렇다. 이해해 주기를 부탁한다”며 사과하기도 했다.

권 시장은 지난달 18일 대구에서 코로나19 첫 확진자가 나오고 사흘이 지난 21일부터 35일째 시장 집무실에서 생활해왔다. 실신 직후 경북대병원으로 옮겨진 권 시장은 피로 누적으로 인한 구토, 어지럼증, 가슴 통증, 안구가 좌우로 움직이는 안구진탕 등의 증세를 보였다.

병원 측은 “신경과, 심장내과의 진료 및 정밀검진이 필요하며 당분간은 절대 안정을 요하는 상태”라며 “3일 정도 입원 후에 퇴원 여부를 결정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권 시장은 전날인 25일에도 대구시의회 임시회 도중 퇴장해 화장실에서 구토한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 권 시장은 입원 후 비교적 안정된 상태이며, 그가 진행해온 대구시의 코로나19 대응 정례브리핑은 채홍호 행정부시장이 맡은 것으로 알려졌다.
/조예리기자 sharp@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