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정치정치일반
문 대통령에 "임기 후 오랫동안 무상급식 먹여야, 친환경으로" 통합당 유튜브 논란




미래통합당의 공식 유튜브 방송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임기가 끝나면 오랫동안 무상급식을 먹이면 된다”는 발언이 나와 논란이 일고 있다.

통합당의 공식 유튜브 채널인 ‘오른소리’ 진행을 맡고 있는 박창훈 씨는 31일 오전 7시 30분 방송된 ‘아침 뉴스-뉴스쇼 미래’에서 통합당의 정책연구원인 여의도연구원 관계자와 ‘대통령의 국민기만 10가지’를 주재로 대화하던 도중 이같은 발언을 했다.

박씨는 문 대통령의 비핵화 정책 등을 비판하는 과정에서 “지인들에게 그렇게 말한다. ‘우리 이니(문 대통령의 별칭)하고 싶은 대로 다 하라’고. 임기 끝나면 오랫동안 무상급식 먹이면 된다”고 말했다.

게스트인 여의도연구원 관계자가 “친환경 무상급식”이라고 말을 이어가자 박씨는 “어느 교도소든 친환경 무상급식이 제공되니까 괜찮다”며 “우스갯소리로 이야기하는데 (문재인 정부 실정이) 한두개가 아니다. 실정백서의 첫번째 파트가 끝났을 뿐”이라고 덧붙였다.



이 외에도 그는 “무상급식을 몇십년 드시고 싶으신 건지. 문재인 대통령, 지금이라도 차라리 잘못했다고 하고 죗값을 치르게만 안 해준다면 바로 대통령에서 내려오겠다는게 올바르지 않나”라고 말하기도 했다.

박씨는 우파 성향 유튜브 채널인 ‘신의한수’의 정치부장으로, 발언이 확산되자 해당 영상은 삭제된 상태다.

/김진선기자 sestar@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김진선 기자 sestar@sedaily.com
주요 뉴스
2020.06.03 21:55:28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