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문화 · 스포츠스포츠
엘스가 내놓은 프레즈컵 단장직, 이멀먼이 물려받는다

내년 인터내셔널팀 캡틴에 2008 마스터스 챔프 이멀먼

프레즈컵 사상 최연소 단장 탄생, 미국팀 단장은 미정

트레버 이멀먼. /출처=골프닷컴




2021년 프레지던츠컵 골프대회 인터내셔널팀 단장에 트레버 이멀먼(41·남아프리카공화국)이 선정됐다. 1994년 창설된 이 대회 사상 최연소 단장이다.

미국프로골프(PGA) 투어와 2021년 프레지던츠컵 조직위원회는 8일 이멀먼의 인터내셔널팀 단장 선임 사실을 발표했다. 격년제로 열리는 프레지던츠컵은 미국과 인터내셔널팀(유럽 제외)의 남자프로골프 대항전이다. 미국과 유럽의 대항전은 라이더컵으로, 올해 9월25일 개막할 예정이다.



PGA 투어에서 통산 2승을 거둔 이멀먼은 그중 1승이 2008년 마스터스다. 유럽 투어에서는 3승을 보탰다. 내년 프레지던츠컵은 9월30일부터 나흘간 미국 노스캐롤라이나주 샬럿에서 열린다. 미국이 지난해 호주 대회 16대14 승리를 포함해 11승1무1패로 인터내셔널팀을 압도하고 있다. 2019년 대회 단장은 타이거 우즈(미국)와 어니 엘스(남아공)였다. 엘스는 역대 다섯 차례 인터내셔널팀 단장을 맡은 뒤 이멀먼에게 단장직을 내줬다. 내년 대회 미국팀 단장은 발표되지 않았다.
/양준호기자 miguel@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5.30 08:00:00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