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사회사회일반
천안 20대 여성 확진자, 증상 발현 후 부산방문…동선 추적중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천안 확진자가 의심 증상 발현 후 부산을 다녀가 밀접 접촉한 21명이 자가격리됐다.

부산시는 8일 오후 코로나19 브리핑에서 “천안 104번 확진자(26세·여성)가 발열 등 의심 증상이 나타난 이후 부산을 방문한 사실을 파악해 밀접 접촉자 21명을 자가격리 조처했다”고 밝혔다.

이 여성은 주민등록상 주소는 부산 해운대구로, 경기 용인과 충남 천안시 등지에서 생활한 것으로 알려졌다.

시는 이 여성이 부산에서 여러 곳을 다닌 것으로 파악돼 정확한 동선을 파악하기 위해 경찰에 GPS 추적을 의뢰했다.



천안시도 증상 발현 이틀 전인 지난달 30일부터 지난 3일까지 5일간 동선을 조사하고 있다. 천안시는 해당 기간 이 여성이 부산 등 다른 지역에 머문 것으로 보고 있다.

천안시 홈페이지에 따르면면, 그는 지난 1일 발열 증상이 나타났다. 지난 4일 오후 부산에서 가족 차를 타고 천안 단국대병원 응급실로 이동, 진료를 받았고, 5일 새벽 경기도 용인에 있는 부모 집에 도착해 생활하다 6일 확진 통보를 받았다.

/김진선기자 sestar@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서경스타팀 김진선 기자 sestar@sedaily.com
주요 뉴스
2020.05.25 21:39:44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