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사회사회일반
200억 받고도 코로나19 의료진 수당 밀린 대구시 "절차 복잡해서…"
7일 대구동산병원 의료진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치료를 위해 병원으로 들어서고 있다. /연합뉴스




대구시가 약속했던 의료진 수백명의 수당 지급을 미루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7일 대구MBC 보도에 따르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코로나19) 관련 대구에 지원을 온 의료진들에게 대구시는 2주마다 수당을 지급하겠다고 했다. 그러나 행정상 문제가 있다며 이를 4월 중순 이후로 미뤘다.

한달전 대구로 지원와 하루 10시간씩 일하고 있다는 한 간호사는 “열흘치 숙식비밖에 받지 못했다”고 말했다.

숙소비 일부는 자비로 충당하고 있다는 그는 “총선 후에 지급된다고 하니까 말은 한 달이지만 급여를 못 받는 입장에서는 거의 두 달 가까운 무급 상태”라고 말했다.



현재까지 대구에 지원을 온 의료인은 2,100여명으로, 이들 중 수당을 받지 못한 의료진은 수백명으로 예상된다.

대구시 관계자는 “의료진이 너무 많고, 4대보험 등 절차가 복잡하다”고 해명했으나 정부로부터 200억원의 관련 예산을 넘겨받은 상황인 만큼 미숙한 대응이라는 비판을 받고 있다.

/김진선기자 sestar@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서경스타팀 김진선 기자 sestar@sedaily.com
주요 뉴스
2020.06.03 21:55:28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