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사회사회일반
"집단감염 위험 상당해" 정부, 학원·교습소 운영 중단 권고…행정명령 발령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1총괄조정관(보건복지부 차관)이 정례 브리핑을 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집단 감염을 막기 위해 정부가 학원, 교습소 등에 운영 중단을 권고했다.

8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코로나19 집단 감염의 발생할 위험성이 높은 전국 학원과 교습소를 대상으로 운영 중단을 권고하고, 불가피하게 운영할 시 정부의 방역 지침을 준수하도록 하는 행정명령을 발령했다.

정부는 그동안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 시행하며, 종교시설과 실내 체육시설, 유흥시설 등에 운영 중단을 권고해왔다. 반면 노래방과 PC방, 학원 등 시설은 일부 지방자치단체가 상황에 따라 운영 중단을 권고할 수 있어 8개 광역 시·도만이 학원을 운영제한 업종으로 지정한 상황이었다.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정례 브리핑에서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총괄조정관은 “학원에서도 사회적 거리두기가 잘 지켜지지 않고 있어 강화된 조치가 필요하다고 판단했다”며 배경을 설명했다.



정부의 행정명령에 따라, 전국 학원, 교습소 등이 운영을 하려면 강사 및 학생이 전원 마스크를 착용해야 하고 강의 수강 시 학생들은 간격 최소 1∼2m 이상을 유지해야 한다.

또 학원은 감염관리 책임자를 지정하고 출입자 명단을 작성 및 관리해야 한다. 최소 1일 2회 이상 소독과 환기도 필요하다.

정부는 현장 점검을 통해 학원 및 교습소에 방역 지침을 어기는 사례가 발생할 경우, 집합 금지를 발령하는 등 집단감염에 대한 관리를 강화할 방침이다. /안정은기자 seyoung@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6.04 17:27:37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