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문화 · 스포츠스포츠
EPL, 20일 시작 훈련에 GPS 동선 추적 활용

선수 비접촉 지침 준수 확인

6월 시즌 재개 위해 준비 박차





6월 중순 재개를 목표로 준비 중인 잉글랜드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위치정보시스템(GPS) 동선 추적까지 동원한다.

영국 방송 BBC는 프리미어리그가 마련하고 있는 고강도의 코로나19 방역 대책들을 19일(이하 현지시간) 소개했다.



프리미어리그 각 구단은 20일부터 소규모 훈련을 시작한다. 훈련은 5명 이하 그룹별로 75분을 넘지 않는 선에서 철저하게 비접촉 방식으로 이뤄져야 한다. 리그는 이 지침이 잘 지켜지는지 확인하기 위해 GPS 추적 기술과 비디오 판독 기술을 활용할 예정이다. 모든 훈련 기구는 수시로 소독하고, 전문가들로 구성된 자체 방역팀이 각 팀의 훈련 과정을 지켜보기로 했다. 훈련장마다 감사관을 한 명씩 둬 기습 점검을 할 수 있는 수준까지 방역팀 규모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이런 방안은 지난 18일 진행된 각 구단 대표자 화상 회의에서 결정됐다.

앞서 영국 정부는 프리미어리그가 구체적인 방역 시스템을 마련해 제출하면 재개 승인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그 첫 단계로 각 구단은 18일 선수단에 대한 코로나19 진단검사를 했다.
/박민영기자 mypark@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6.03 10:03:33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