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산업기업
'배그 모바일'에 크래프톤 영업익 2배↑…IPO 탄력받나




크래프톤이 ‘배틀그라운드 모바일’ 호조에 힘입어 올해 1·4분기 사상 최대 실적을 올렸다. 배틀그라운드 모바일은 MAU(월간 활성 사용자 수) 기준 글로벌 1위를 유지하고 있는 게임이다.

20일 공시에 따르면 크래프톤은 올해 1·4분기 연결기준 매출 5,082억원, 영업이익은 3,524억원을 올린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각각 99%, 256% 증가한 수치다. 엔씨소프트(2,414억원) 영업이익을 뛰어넘은 호실적이다.



부문별로는 모바일게임 매출이 4,215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509% 늘었다. 2018년 3월 글로벌 출시된 배틀그라운드 모바일이 매출을 견인할 것으로 분석된다. 이외 온라인 매출은 719억원, 콘솔 매출이 113억원이다. 지역별로는 아시아가 4,518억원, 북미와 유럽이 308억원 등이다.

1·4분기 실적 호조로 크래프톤 기업공개(IPO)는 더욱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크래프톤 측은 “배틀그라운드의 지적재산(IP)을 활용한 신규 게임을 출시할 예정”이라며 “다양한 모바일 및 콘솔 게임을 개발 중”이라고 밝혔다.
/오지현기자 ohjh@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6.05 17:08:15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