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부동산분양·청약
흑석자이 신혼특공 경쟁률 '신기록'…규제에도 이어지는 청약 열기

주변 시세보다 5억 가량 저렴

광명·대구 등서도 높은 경쟁률





재당첨 제한 기간이 10년으로 연장된 이후 서울에서 두 번째로 공급된 동작구 ‘흑석 리버파크 자이(흑석 3구역·조감도)’ 신혼부부 특별공급 경쟁률이 역대 최고치를 경신했다. 이 단지는 정부의 가격 통제로 분양가가 시세 대비 5억 원 가량 저렴한 로또 아파트다. 서울 외에 경기도와 지방에서 선보인 단지들도 높은 청약 경쟁률을 기록하는 등 청약 열기가 계속 이어지고 있다.

20일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전날 특별공급 청약을 접수한 흑석 리버파크 자이의 신혼부부 특별공급의 경우 15가구 모집에 6,933명이 몰려 462.2대 1의 높은 경쟁률을 기록했다. 기존 서울의 최고 경쟁률, 최고 인원 기록을 갈아 치웠다. 앞서 지난 4월 말 양천구 신정동에서 청약 접수를 받은 ‘호반써밋목동’ 신혼부부 특별공급에는 47가구 모집에 5,537명이 몰렸다. 이번 흑석 리버파크 자이가 종전 기록을 넘어섰다. 신혼부부 등을 포함한 전체 특별공급 경쟁률을 보면 31가구 모집에 7,807명이 청약을 접수, 평균 251.8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 흑석 리버파크 자이의 3.3㎡당 분양가는 2,813만 원으로 전용 84㎡ 기준으로 인근 단지 시세 대비 5억 원 가량 저렴하다.



앞서 정부는 청약시장 과열을 진정시킨다며 지난 달 17일 이후 서울 등 투기과열지구에서 입주자모집 승인을 받은 단지부터 1순위 거주요건을 2년으로 강화하고 재당첨 제한기간을 10년으로 연장했다. 하지만 규제 강화 이후 서울에서 첫 번째로 선보인 ‘우장산숲 아이파크’에 이어 흑석 리버파크 자이에도 수요자가 대거 몰렸다.

한편 서울 외에 다른 지역 청약 열기도 여전했다. 전날 1순위 청약을 진행한 경기도 광명시 ‘광명푸르지오센트베르’에는 당해 지역에서 272가구 모집에 2,414명이 접수하면서 평균 경쟁률 8.9대 1을 기록했다. 같은 날 1순위 청약을 진행한 대구 ‘힐스테이트대구역오페라’ 또한 679가구 모집에 9,867명이 통장을 던졌다. 평균 경쟁률은 14.5대 1이었다. 한때 미분양이 쌓였던 양주 옥정신도시도 분위기가 달라졌다. 역시 19일 청약을 진행한 ‘옥정신도시 제일풍경채레이크시티’의 경우 1,053가구 모집에 4,062명이 몰렸다.
/권혁준기자 awlkwon@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건설부동산부 권혁준 기자 awlkwon@sedaily.com
한 번 더 알아보고, 한 번 더 물어보고
한 번 더 발품 팔아, 한 줄이라도 더 쓰겠습니다"
기자채널로 이동
주요 뉴스
2020.06.03 10:03:33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