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정치정치일반
윤미향 동료 의원들에 편지…“의혹, 성실하고 빠르게 소명하겠다”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내 사무실에서 보좌진들과 대화하고 있다./연합뉴스




정의기억연대 지원금 유용 의혹으로 검찰의 수사를 받고 있는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일 “5월 29일 기자회견을 통해 그동안 제기됐던 의혹에 1차적으로 소명을 했지만, 충분치 않다는 것을 잘 알고 있다”며 “충분히 납득할 수 있도록 성실하고 빠르게 소명하겠다”는 내용이 담긴 편지를 동료 의원들에 보냈다.

이 편지는 21대 국회 개원 인사를 겸해 전날 작성됐다. 윤 의원은 “희망과 기대로 충만해야 할 21대 국회 첫 출발에 저와 정대협(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 활동이 본의 아니게 국민들과 당, 의원들에 심려를 끼친 점 진심으로 송구하다”고 전했다. 또한 “5월 7일 이용수 할머니의 기자회견 이후 저와 가족, 정대협, 정의연에 대한 각종 의혹, 때로는 왜곡도 잇따랐다”며 “처음의 막막함, 당혹감을 견디고 기자회견장에 설 수 있었던 것은 이해찬 대표를 비롯한 의원, 당원들의 응원과 기다림이 있었기 때문에 가능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정의연 활동에 대한 의원들의 관심과 사랑이 특별함을 새삼 체감하면서 깊은 책임감을 함께 느낀다”고 덧붙였다. 윤 의원은 ‘광복이 됐다고 하지만 아직 우리에게 광복이 오지 않았어요’라는 고(故) 김복동 할머니의 말을 거론하며 “이를 가슴에 새기고 국민의 믿음을 회복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김인엽기자 inside@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정치부 김인엽 기자 inside@sedaily.com
남들이 가기 어려운 곳에 가고 듣기 어려운 이야기를 듣는 것, 기자의 특권이라 생각합니다.
부지런히 세상의 숨은 이야기들을 풀어내겠습니다. "
기자채널로 이동
주요 뉴스
2020.07.15 17:23:29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