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산업바이오&ICT
비브리오패혈증 올해 첫 사망자 발생…예방수칙 준수 당부




올해 들어 처음으로 비브리오패혈증으로 사망한 환자가 나왔다. 보건당국은 만성 간 질환자 등에 감염 예방에 각별히 신경 써달라고 당부했다.

질병관리본부는 1일 경기도에 거주하는 70대 여성이 지난달 20일 비브리오 패혈증으로 사망했다고 밝혔다. 이 환자는 평소 부정맥 등 지병이 있었으며 지난달 15일부터 부종과 호흡곤란 등의 증상을 보여 응급실을 찾아 치료를 받았으나 20일 숨졌다.

비브리오패혈증은 감염 시 급성 발열·오한·혈압 저하·복통·구토·설사 등의 증상이 동반되고 증상 발현 후 24시간 내 피부 병변이 발생하는 질환이다. 만성 간 질환자, 알콜중독자, 당뇨병 등의 기저질환이 있는 고위험군에서 주로 발생하며, 치사율이 50%까지 높아지기 때문에 예방수칙을 반드시 지켜야 한다.



특히 어패류와 같은 해산물을 날로 먹거나 덜 익혀 먹을 때 혹은 상처 난 피부가 오염된 바닷물에 접촉하면서 감염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바닷물의 온도가 18℃ 이상 올라가는 5∼6월부터 시작해 여름철인 8∼9월에 환자가 가장 많아 발생한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 본부장은 “비브리오패혈증 예방을 위해 어패류는 충분히 익혀먹고, 피부에 상처가 있는 사람은 바닷물에 접촉하지 않는 등 예방수칙을 준수해야 한다”며 “특히 만성 간 질환자·당뇨병·알코올중독자 등의 기저질환을 가진 고위험군은 치사율이 높으므로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우영탁기자 tak@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7.07 14:02:54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