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문화 · 스포츠라이프
비브리오패혈증 주의보…“어패류 익혀 드세요”

5월에 2명 신고…첫 사망자 발생

당뇨·간 질환자 등 고위험군 조심

올해 들어 첫 비브리오패혈증 사망자가 나왔다. 보건당국은 이에 따라 만성 간 질환자, 당뇨병 환자 등은 어패류 같은 해산물을 날로 먹지 말고 충분히 익혀 먹을 것을 당부했다.

질병관리본부는 경기도에 거주하는 74세 여성이 지난달 20일 비브리오 패혈증으로 사망했다고 1일 밝혔다. 이 환자는 생전에 부정맥 등 지병이 있었으며 지난달 15일부터 부종과 호흡곤란 등의 증상을 보여 응급실을 찾아 치료를 받았으나 닷새 만에 숨졌다.





전북도 보건환경연구원도 지난달 25일 채취한 해수에서 비브리오패혈증균이 올해 처음 검출됐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이 균은 바닷물의 온도가 18℃ 이상으로 올라가는 5∼6월부터 활성도가 높아지며 바닷물과 갯벌, 어패류에서 주로 검출된다.

비브리오패혈증은 해산물을 날로 또는 덜 익혀서 먹거나, 상처난 피부가 오염된 바닷물에 접촉할 때 감염된다. 건강한 사람은 12~72시간의 잠복기를 거쳐 복통·구토·설사 등의 증상이 나타날 수 있다. 만성 간염·간경화·간암 환자, 당뇨병, 알코올중독자, 면역결핍 환자, 항암제 복용자 등 고위험군에게는 급성 발열, 오한, 혈압 저하, 피부 발진·수포·괴사 등 패혈성 쇼크 증상을 유발하며 패혈증으로 진행될 경우 치사율이 50%에 이른다.

올해는 5월에 2명의 환자가 신고되는 등 예년에 비해 환자 발생이 증가할 가능성이 있다. 환자는 8~9월에 가장 많지만 10월에도 꽤 발생한다.





질병관리본부는 “어패류를 다룰 때 장갑을 끼고, 흐르는 수돗물에 깨끗이 씻고, 요리한 칼·도마 등은 소독한 뒤 쓰고, 피부에 상처가 있으면 가급적 바닷물에 들어가지 않아야 한다”고 조언했다. 어패류는 5도 이하로 저온 보관하고, 요리 때 85도 이상 가열한다. 특히 조개류는 껍질이 열리고 나서 5분 동안 더 끓이고 증기로 익히는 경우 9분 이상 더 요리해야 한다.

비브리오패혈증은 전국에서 연간 40~50명 안팎의 환자가 발생하며 치사율은 30∼50% 정도다. 의심 증상이 나타나면 즉시 병원 진료를 받아야 한다. 치료는 적절한 항생제를 복용하고 필요한 경우 병변을 절제한다.
/임웅재기자 jaelim@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바이오IT부 임웅재 기자 jaelim@sedaily.com
복강경 수술 때 건강보험에서 200만원을 지원해준다면,
로봇수술 때도 100만~200만원은 부담해줘야 하는 것 아닌지...
함께 알아가고 바꿔가실래요?
기자채널로 이동
주요 뉴스
2020.07.15 07:52:50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