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문화 · 스포츠라이프
개원의 절반 "2~4월 환자·수입 40% 이상 감소"

의협, 1,865명 조사…코로나19 영향

소아청소년과·이비인후과 특히 심각

"1차의료 붕괴 막을 대책 마련" 촉구

소아청소년과·이비인후과·내과 의원 둘 중 하나는 코로나19 사태로 지난 2~4월 내원환자와 수입이 40% 이상 줄어드는 등 심각한 경영난을 겪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에 따라 25%는 이미 직원 감원 등 내부 구조조정을 단행했고 33%는 계획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대한의사협회가 지난달 이들 진료과 개원의 1,865명을 설문조사한 결과다.

3일 의협에 따르면 개원의 10명 중 5명(51%)은 내원환자 수와 매출액이 40% 이상, 4명(41%)은 20~39% 줄었다고 답했다. ‘감소하지 않았다’고 답한 개원의는 1%에 그쳤다. 특히 소아청소년과 개원의는 열 중 아홉에서 환자 수가 60% 이상 줄어 타격이 가장 컸다. 이비인후과의 85%도 환자 수가 40% 이상 줄었다.





이런 상태가 지속될 경우 언제까지 의원 운영이 가능할 것으로 보느냐는 질문에는 10명 중 8명(82%)이 6개월 이내(57%) 또는 6개월 초과~1년 이내(25%)라고 응답했다. 절반 가까운 46%는 폐업할 생각이 있다고 했다

하지만 건강보험 요양급여비용 선지급을 신청했다는 응답자는 23%에 그쳤다. 신청하지 않은 응답자들은 그 이유로 ‘곧 상환해야 하는 부담 때문’(54%), ‘은행권 채권양도대출이 있어서’(17%), ‘신청절차가 복잡해서’(11%) 등을 들었다.



한편 개원의의 74%는 개원 때 대출을 받았고, 43%는 추가 대출이 필요한 상황이었다. 추가 대출 희망액은 1억원 미만(53%), 5억~10억원(40%)이 많았다.

박종혁 의협 대변인은 “정부가 특단의 대책을 마련하지 않을 경우 의료기관의 직원 감축과 폐업으로 이어져 결국 국민건강에 심각한 위해를 미칠 것”이라고 주장했다.

앞서 의협은 1차의료 붕괴를 막으려면 한시적이라도 △진찰료 인상 △손실보상 대책 확대 △직원 건강보험료 감면과 세제 혜택 △종합소득세 납부 6개월 이상 유예 △신용카드 우대 수수료율 적용 △각종 행정규제 연기 △감염예방·교육상담료, 감염장비 구매 지원수가 신설 등 파격적이고 실효성 있는 지원대책을 마련할 것을 정부에 촉구했다.
/임웅재기자 jaelim@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바이오IT부 임웅재 기자 jaelim@sedaily.com
복강경 수술 때 건강보험에서 200만원을 지원해준다면,
로봇수술 때도 100만~200만원은 부담해줘야 하는 것 아닌지...
함께 알아가고 바꿔가실래요?
기자채널로 이동
주요 뉴스
2020.07.08 10:10:10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