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산업바이오&ICT
"한국인은 수만년간 혼혈로 진화“ 단일민족 신화 깨지나

박종화 울산과기원 교수의 게놈 해독기업 ‘클리노믹스’, 현대인과 고대인 게놈 273개 분석해 도출

"생물학적으로 확장·이동·혼혈을 거쳐 진화한 혼합민족"

수만 년간 존재했던 많은 인족 중 게놈정보가 밝혀진 인족(회색 박스 내 혼혈 족보)들을 기준으로 삼아 한국인의 기원과 혼합을 컴퓨터로 예측한 그림./클리노믹스




한국인이 단군 할아버지의 후손이라는 단일민족이 아니라 수만 년 동안 혼혈로 진화한 민족이라는 연구가 나왔다.

박종화 울산과학기술원(UNIST) 생명과학부 교수가 대표로 있는 ‘클리노믹스’는 158명의 현대인과 115개의 고대인 게놈(genome·유전체)을 분석해 이같은 결론을 내렸다고 3일 밝혔다. 이 회사는 동북아 고대인, 최초의 고래 게놈, 호랑이 게놈, 한국인 표준 게놈 사업 등에 참여하고 있다.

연구팀이 생정보학 기술로 현대인과 고대인의 게놈 273개를 슈퍼컴퓨터로 분석, 한국인은 ‘수만 년 동안 동남아시아에서 여러 차례 올라온 사람들과 그 자손들의 복잡한 혼혈’로 조사됐다. 한국인에게 일어난 가장 최근의 혼혈화는 석기시대에 널리 퍼진 선남방계(북아시아 지역) 인족과 4,000년 전 청동기·철기 시대에 급격히 팽창한 후남방계(남중국 지역) 인족이 3대 7 정도 비율로 혼합되면서 지리적으로 확산했다. 이같은 주장은 ‘중앙아시아 쪽에서 동쪽으로 대륙을 건너온 북방계와 남쪽에서 온 중국계 남방계가 혼합해 한국인이 형성됐다’는 기존 학설에 이의를 제기하는 것이다.



연구팀은 2017년에 8,000년 전 신석기 동굴인(선남방계)과 현대의 베트남계 동남아인(후남방계)을 융합했을 때 한국인이 가장 잘 표현된다고 설명했다. 이번에는 추가로 4만년에서 수천 년 전 동아시아와 동남아 고대인 게놈 데이터 115개를 분석, 선남방계(북아시아지역인)와 후남방계(남중국지역인)의 혼합이 수천 년부터 있었다는 점을 증명했다.

박종화 교수는 “한국인은 생물학적으로 아프리카에서 출발해 수만 년 동안 동아시아에서 확장·이동·혼혈을 거쳐 진화한 혼합 민족”이라며 “중국을 비롯한 다양한 아시아의 많은 인족과 밀접하게 엉켜있는 친족체로 보는 것이 맞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는 옥스퍼드대 출판사 ‘게놈 생물학과 진화’ 온라인판에 실렸다. /고광본 선임기자 kbgo@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7.10 15:54:51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