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사회사회일반
이재용, 8일 구속 심사대 선다…'20만쪽' 수사기록

원정숙 서울중앙지법 부장판사 심리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지난달 6일 서울 서초구 삼성전자 서초사옥에서 경영권 승계 관련 대국민 사과를 하고 있다. /오승현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오는 8일 구속 심사대에 선다.

4일 법원에 따르면 원정숙 서울중앙지법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8일 오전 10시30분 서울 서초구 서울법원종합청사 서관 321호 법정에서 이 부회장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를 열어 구속 여부를 심리한다. 함께 구속영장이 청구된 최지성 옛 삼성 미래전략실장(부회장), 김종중 옛 미전실 전략팀장(사장)의 구속 심사도 원 부장판사가 진행한다. 심사 결과는 같은 날 밤 또는 9일 새벽 나올 전망이다.

앞서 이날 삼성그룹 불법 합병 및 회계부정 사건을 수사하는 서울중앙지검 경제범죄형사부(이복현 부장검사)는 이 부회장 등 3명에 대해 자본시장법위반(부정거래 및 시세조종 행위), 주식회사등의외부감사에관한법률위반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이 구속영장은 2015년 제일모직과 삼성물산 합병 과정에서의 불법행위, 제일모직 자회사였던 삼성바이오로직스 회계부정 사건에 관한 것이다. 김 전 팀장에 대해서는 위증 혐의도 적용됐다.



이번 구속영장 청구서의 분량은 1명당 150쪽에 달하며 수사기록은 400권 20만쪽 분량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검찰은 이 부회장의 수사심의위 소집 신청 이전에 내부적으로 구속영장 청구 방침을 결정하고 서울중앙지검장을 거쳐 윤석열 검찰총장에게 승인을 건의했다고 이날 밝혔다.
/이희조기자 love@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사회부 이희조 기자 love@sedaily.com
한 사람이 보내는 모든 시간과 환경, 함께 있는 사람은 그 사람을 성장시킵니다. 언제 어디에 있든, 누구 곁에 있든 꾸준히 성장하겠습니다. 그리고 우리 사회와 사람들을 위해 더 좋은 기사를 쓰겠습니다."
기자채널로 이동
주요 뉴스
2020.07.11 09:41:46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