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서경스타TV·방송
[SE★현장]'사이코지만 괜찮아' 정말 괜찮아? 정말 괜찮아!(종합)
사진=tvN




진짜 사이코여도 괜찮을까? 영화·드라마에 수도 없이 등장한 캐릭터지만 정작 흥행과는 거리가 멀었던 ‘사이코’에 전역 후 돌아온 톱스타 김수현이 도전장을 던졌다.

사랑을 거부하는 남자와 사랑을 모르는 여자, 여기에 자신이 곧 캐릭터인 오정세까지. 결핍과 상처로 가득한 사람들이 서로의 온기를 통해 마음을 여는 기적같은 순간을 목격할 수 있는 날이 머지 않았다.

10일 오후 tvN 새 토일드라마 ‘사이코지만 괜찮아’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박신우 감독과 배우 김수현, 서예지, 오정세, 박규영이 참석해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사이코지만 괜찮아‘는 버거운 삶의 무게로 사랑을 거부하는 정신 병동 보호사 문강태(김수현)와 태생적 결함으로 사랑을 모르는 동화 작가 고문영(서예지)이 서로의 상처를 보듬고 치유해가는 이야기를 그린 로맨스 드라마.

고독한 정신 병동 보호사 문강태와 안하무인 동화 작가 고문영이 운명적으로 만나 인연의 실타래를 풀어가는 과정에서 과거의 미스터리한 사건들이 한겹씩 벗겨지면서 로맨스는 물론 손에 땀을 쥐게 하는 서스펜스까지 예고했다.

작품에는 ‘빨간 구두’, ‘푸른수염’ 등의 유명한 동화는 물론 오직 ‘사이코지만 괜찮아’를 위해 순수 창작한 어른동화들이 등장한다. 박 감독은 “여주인공이 잔혹동화 작가다. 보통 잔혹동화가 정상과 비정상 상식과 비상식의 경계를 허문다는 점에서 드라마와 유사점이 있다”며 “너무 잔혹동화에 포커스를 맞추기보다는 드라마 제목 그대로를 봐주시고 받아주셨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어 “개인적으로 세상 사람들이 조금은 다 미쳐있다고 생각한다. 그게 문제인지 스스로 돌아보는 기회가 충분히 될 수 있는 드라마라고 생각했다”며 “‘사람을 있는 그대로 바라봐줘야 한다’는 것이 작품의 핵심 메시지”라고 설명하기도 했다.

사진=tvN


‘괜찮아 보이지만 실은 절대 괜찮지 않은 사람’ 문강태를 연기하는 김수현은 ‘사이코지만 괜찮아’를 통해 전역 후 팬들과 처음 마주한다. 그는 “오랜만에 인사를 드리게 됐다. 나도 많이 기다렸다”며 “그래서 긴장도 많이 하고 기대도 많이 하고 있다”고 긴장감을 감추지 못했다.

박 감독은 김수현의 캐스팅을 두고 “김수현을 캐스팅한 이유가 따로 있겠냐. 말이 필요하겠냐”고 설명했다. 그만큼 그의 역할과 비중은 절대적이다. 김수현은 “제목이 시선을 끌었고, 문강태라는 캐릭터가 가진 상처와 그 상처를 통해 많은 공감을 얻고 싶었다”며 “치유하는 과정을 잘 설명해보겠다”고 복귀작에 대한 각오를 다졌다.



서예지는 제작발표회에 앞서 고문영을 모양으로 만든다면 날카롭고 뾰족할 것 같다고 설명했다. 그는 “남에게 공감하지 못하는 차가운 인물인데, 상처가 많고 적음을 떠나 자기방어가 큰 캐릭터”라며 “외적인 모습을 많이 꾸몄는데, 남에게 보이는 과시보다는 자기방어기제라고 생각한다. 내가 이런 사람이니 조심해라 말시키지 마라 하는 것과 같은 일종의 갑옷이라고 본다”고 캐릭터를 설명했다.

정신병동 보호사로 돌아온 문강태, 안하무인 동화작가 고문영 외에도 드라마는 자폐 스펙트럼(ASD)을 가진 문상태(오정세), 짝사랑의 정석을 보여줄 남주리(박규영)가 극을 이끌어간다.

김수현과 오정세의 ‘형제’ 호흡은 첫 방송을 앞두고 큰 기대를 모으고 있다. 능청스런 연기로 두말할 것 없는 김수현과 전작들에서 완벽한 캐릭터 변신을 거듭해 온 오정태가 만나는 장면들은 연신 웃음을 자아낸다.

오정태는 “김수현을 비롯한 많은 분들께 사과의 말씀을 먼저 드린다. 어렵지 않을까 생각했는데 촬영을 하면서 보이지 않은 정서가 많이 쌓였다”며 “대사를 하다보니 형이라는 말이 나오더라. 심적으로는 문상태에게 동생은 형 같은 인물이다. 많이 쌓아놓고 출발해 형이라고 생각하고 있다”고 현장 상황을 전했다.

김수현 역시 “처음에 서로 낯을 많이 가렸었는데 현장에서 호흡을 맞춰보니까 말을 많이 하지 않아도 쌓여가는게 있더라. 위트도 넘치고 워낙 재밌으시니까”라며 “작품과 감독님, 배우들 캐스팅 소식을 듣고 ‘다 된 밥이다’라고 생각했다. 이 밥을 어떻게든 지켜보겠다는 생각으로 정말 열심히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결핍과 상처투성이인 주인공들이 서로의 온기로 치유하고 성장하는 과정을 통해 따스한 위로를 전할 tvN 새 토일드라마 ‘사이코지만 괜찮아’는 20일 오후 9시에 첫 방송된다.

사진=tvN


/최상진기자 csj8453@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9.19 07:00:08시 기준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