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정치통일·외교·안보
하태경 "北주방장까지 대통령 조롱하는데 친문·조국부대 뭐하나"

北매체, '文 힐난' 옥류관 주방장 발언 보도

"국수 처먹을 때 요사 떨더니 한일 전혀 없어"

하 "일본이 모독했으면 전쟁하자고 했을 것"

하태경 미래통합당 의원. /연합뉴스




하태경 미래통합당 의원이 옥류관 주방장이 문재인 대통령을 조롱한 북한 보도를 두고 ‘친문(문 대통령 지지 세력)’과 ‘조국 부대(조국 전 법무부 장관 지지 세력)’에게 “왜 항의하지 않느냐”고 비판했다.

하 의원은 1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북한 주방장까지 문 대통령을 조롱하는데 항의 한마디 못하는게 친문의 촛불정신이냐”며 “죽창 들자는 조국 부대들은 뭐하냐”고 물었다. 그는 “북한의 대통령 모독이 도를 넘었다”며 “삐라(전단)는 핑계일 뿐 목적은 문재인 대통령과 한국 깔아뭉개기”라고 진단했다.

하 의원은 “북한이 아무리 모독하고 짓밟아도 순응하는 노예국가로 살아달라는 것”이라며 “만약 일본에서 문 대통령을 이렇게 모독했으면 친문들이 조용히 있었겠느냐”고 반문했다. 이어 “(일본이 모독했으면) 죽창이 아니라 전쟁하자고 했을 것”이라며 “북한의 협박에 계속 굴복하는 모습 보이니 저렇게 막 나가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한국 내 진보, 보수가 싸울 때가 아니다”라며 “레드 라인을 이미 넘은 북한의 협박과 말폭탄에 대해 엄중히 경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2018년 9월19일 평양 옥류관에서 평양냉면을 먹고 있다. /연합뉴스


북한 대외선전매체 ‘조선의 오늘’은 이날 “평양에 와서 이름난 옥류관 국수를 처먹을 때는 그 무슨 큰일이나 칠 것처럼 요사를 떨고 돌아가서는 지금까지 전혀 한 일도 없다”는 오수봉 옥류관 주방장의 발언을 전하며 문 대통령을 힐난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2018년 9월19일 평양 방문 당시 옥류관에서 김정은 국무위원장 내외와 오찬을 한 바 있다. 당시엔 문 대통령 외에도 특별수행원으로 따라온 여야 3당 대표와 재계 수장들도 옥류관에서 밥을 먹었다.
/윤경환기자 ykh22@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정치부 윤경환 기자 ykh22@sedaily.com
증권 중소기업 과학 IT 유통 법조 등 출입했습니다.
최소한 세상에 부끄럽지는 말자 라는 마음으로 일하는 중입니다.
기자채널로 이동
주요 뉴스
2020.07.06 17:03:45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