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서경스타영화
[SE★현장]"노숙 소녀 살인사건 모티브"…'불량한 가족'이 전하는 가족의 의미
/사진=양문숙 기자




세상에서 하나뿐인 가족의 이야기가 관객들을 찾아온다. 영화 ‘불량한 가족’이 조금은 특별한 친구와 가족의 의미를 전한다.

24일 오후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영화 ‘불량한 가족’ 언론 시사회가 열렸다. 장재일 감독과 배우 박원상, 박초롱, 김다예가 참석해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불량한 가족’은 음악만이 유일한 친구였던 유리(박초롱)가 우연히 다혜(김다예)의 특별한 가족을 만나 진정한 성장을 하게 되는 이야기를 담은 휴먼 코미디 드라마다.

장 감독은 극중 가장 인상적인 대사로 ‘가족이 별거냐, 함께 있어서 편하고 즐거우면 가족이지’를 꼽으며 영화를 만들게 됐다고 밝혔다.

영화는 ‘2007년 수원역 노숙 소녀 살인 사건’을 모티프로 삼았다. 장 감독은 “가출 청소년들의 모임인 가출팸이 단돈 2만원 때문에 살인을 했다고 자백해 논란이 된 사건이 있었다. 하지만 알고 보니 그 가출팸들은 모두 무죄를 받았다”며 “이 사건을 영화로 준비를 하면서 그때 그 아이들이 왜 자백을 했을까 고민을 많이 했다. 경찰은 왜 그들을 범인이라고 낙인을 찍었을까 생각을 했다. 아마 가출한 아이들에 대한 우리의 편견이 그들을 유죄를 만든 게 아닌가, 이걸 계기로 영화를 만들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가출팸에 있는 아이들은 각자 아빠, 엄마, 자식들 역할을 하고 있더라. 가족이 싫어서 떠난 아이들이 가족놀이를 했던 것”이라며 “그들이 진짜 바라던 게 가족의 따뜻함이었다”고 덧붙였다.

부녀 역의 박원상과 박초롱의 캐스팅에 대해서는 “박원상과 술을 마시다 보니까 극중 캐릭터와 비슷한 가족에 대한 고민을 하고 계시더라. 그때부터 함께 의기투합 했다”며 “박초롱 배우는 에이핑크의 리더로서 남들에게 자신의 감정을 잘 표현하지 못하는 모습이 유리와 닮았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사진=양문숙 기자


박원상은 음악을 하는 딸을 위해 밤낮 없이 일하는 아빠 현두로 분했다. 그는 “최선을 다하려 하지만 아쉬움이 따르는 건 어쩔 수 없는 노릇 같다. 언젠가 좋은 배우가 될 것”이라며 아쉬움을 드러내기도 했다.

그러면서도 “많은 분들이 극장을 찾아주셨으면 좋겠다는 마음이 들지만, 다들 힘든 시간을 보내고 계신다. 지루하고 긴 시간을 보내고 있는데, 사회적 거리가 마음의 거리로까지 이어지지 않았으면 좋겠다. 우리 영화가 답답하고 속상한 마음을 조금이나마 다독여줄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영화를 통해 스크린에 데뷔하는 박초롱은 내성적이지만 모두에게 친절하고 따뜻한, 바이올리니스트를 꿈꾸는 학생 유리로 변신했다.

박초롱은 영화 데뷔 소감으로 “첫 스크린 데뷔작이기 때문에 긴장도 되고 설렌다. 준비하면서 많은 생각이 들었다. 큰 스크린으로 저를 볼 때 어떤 느낌일까 궁금했다”고 말했다.

이어 “좋은 배우분들과 첫 영화를 함께할 수 있어서 성장할 수 있었다”며 “에이핑크 멤버들이 앞서 영화 데뷔를 했다. 우리들끼리 연기나 일에 대한 조언은 잘 하지 않지만, 묵묵히 응원해주는 편”이라고 덧붙였다.

박원상과 부녀 호흡에 대해서는 “이번 작품을 통해 처음으로 아빠가 생겨 기분이 좋았다. 그동안 작품에서 항상 아빠 엄마가 안 계셨다”며 “박원상 선배님이 아빠 역할이라는 걸 들었을 때 정말 좋았다. 선배님과 호흡을 너무 맞춰보고 싶었는데, 이번을 기회로 첫 아빠가 생겨 기쁘다”고 말했다.

김다예는 유리가 가장 외로운 순간, 우연히 만나게 된 친구 다혜를 연기한다. 서로의 마음 속 깊은 상처를 치유하는 과정을 통해 힐링을 전한다. 그는 “가족영화에 대한 로망이 있었다”며 “보기만 해도 힐링이 되고 좋은 메시지를 가진 작품에 출연해서 너무 기쁘다. 좋은 배우들, 스태프들과 작업을 해서 정말 행복했다”고 말했다.

이어 “박원상 선배님도 아쉬움이 남으신다는데, 나는 얼마나 아쉽겠냐”며 “많이 부족한 모습이지만 애정 어린 시선으로 봐주셨으면 좋겠다. 지치고 힘든 일상 속에서도 우리 영화를 보시고 따뜻함 느끼셨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한편 ‘불량한 가족’은 다음달 9일 개봉한다.

/이혜리기자 hyeri@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7.15 11:00:23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