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국제
"키가 얼마에요?" 묻자 '탕탕탕' 또래 2명에 '무차별 총격'한 美10대
편의점 CCTV에 잡힌 로러이 배틀 /시카고 경찰 홈페이지




미국에서 ’키를 물어봤다‘는 이유로 10대 흑인이 또래 2명을 총을 쏴 살해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미 시카고 경찰은 흑인 소년 제이선 프랜시스(17)와 찰스 라일리(16)를 총격 살해한 혐의로 19살 흑인 러로이 배틀을 체포했다고 29일(현지시간) ABC 방송 등이 보도했다.

경찰에 따르면 지난 20일 프랜시스와 라일리 시카고의 한 편의점에서 사탕을 사려다가 앞에 줄을 선 192㎝ 키의 배틀을 발견했다. 이들은 그에게 키가 얼마인지 물어본 뒤 자신들도 그렇게 키가 컸으면 좋겠다고 이야기를 나눴다.

이후 배틀은 집으로 돌아가는 프랜시스와 라일리를 쫓아가 총격을 가했다.

프랜시스는 가슴과 등에 치명상을 입었고, 라일리는 등과 왼쪽 다리에 총을 맞아 시카고 대학병원으로 후송됐으나 모두 사망했다.



경찰은 사건 현장에서 9개의 탄피를 회수했다.

인근 CCTV 영상에는 배틀이 소년들에게 총을 쏜 뒤 쓰레기통에 총을 버리고 달아나는 모습이 찍혀 있었다. 그는 근처 모텔에 숨었다가 경찰에 붙잡혔다.

시카고 경찰은 “숨진 아이들이 배틀을 화나게 할 이유는 없었다”며 “이들은 서로 원한 관계를 가질 만한 아는 사이도 아니었다”고 말했다.

체포된 배틀은 1급 살인 혐의로 기소됐으며 보석 청구는 기각됐다.

/김진선기자 sestar@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서경스타팀 김진선 기자 sestar@sedaily.com
주요 뉴스
2020.07.04 23:00:11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