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산업바이오&ICT
[제2회 서경 우주포럼] 송경민 우주기술진흥협회장 “민간 우주기업의 도전과 혁신 이끌어야”




송경민 우주기술진흥협회장은 30일 서울 광장동 그랜드&비스타워커힐서울에서 열린 우주포럼 개막식에서 “국내 민간 우주기업들이 도전과 혁신을 해야만 뉴 스페이스 시대가 올 수 있는데 어려운 길이 있다”며 민간 우주기업들이 어려움을 느끼는 부분에 대해 강조했다.

송 회장은 실패를 용인하는 문화·제도와 축적 가능한 기술력, 재투자 가능한 사업구조 등의 부재가 국내 민간 우주기업의 발전을 막는다고 지적했다. 그는 “우주산업은 굉장히 고도의 기술력을 필요로 하기 때문에 어느 사업자든지 헤리티지 요구한다”며 “하지만 국내 민간 기업이 헤리티지를 확보하기가 어려운데, 헤리티지 확보에 필요한 설비 등을 공공부문이 가지고 있기 때문”이라고 토로했다. 이어 미국의 스페이스X가 현재의 위치에 오를 수 있었던 것은 폭발사고 등의 실패를 용인했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우주포럼은 이날부터 이틀간 개최되는 ‘서울포럼 2020’의 부대 행사로 열렸다.

/김연하기자 yeona@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7.06 17:03:45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