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사회사회일반
"말 안들어서…" 8세·9세 아이 발가벗겨 산속에 방치한 母

경찰, 40대 입건해 조사 중

사진은 기사와 관련 없습니다./출처=이미지투데이




말을 듣지 않는다는 이유로 훈육 하겠다며 두 아들을 발가벗기고 산 속에 방치한 40대 여성이 입건됐다.

30일 서울 강서경찰서는 지난 20일 새벽 8살, 9살인 두 아들을 강서구 개화산에 데리고 가 옷을 벗긴 뒤 남겨두고 떠난 40대 A씨를 입건해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아이들은 맨발에 피를 흘리며 산을 내려오다 도로 근처 행인에게 발견됐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아이들을 아동보호시설로 옮긴 것으로 전해졌다.

아동학대 혐의를 받는 A씨는 “훈육을 위해 그랬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자세한 내용은 알려줄 수 없다”고 밝혔다.
/방진혁기자 bready@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사회부 방진혁 기자 bready@sedaily.com
뭐가 뭔지 모르겠는 복잡다단한 세상!
여러분이 알아야 할 어려운 내용을 눈에 쏙쏙 재밌게 풀어드리겠습니다"
기자채널로 이동
주요 뉴스
2020.07.10 16:34:13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