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서경스타가요
'저격 논란' 데이식스 제이·JYP 양측 "대화로 오해 풀어…멤버들 관련 無"(종합)
밴드 데이식스 제이 / 사진=양문숙 기자




밴드 데이식스(DAY6) 멤버 제이(Jae)가 소속사 JYP엔터테인먼트(레이블 스튜디오J)를 공개 저격한 뒤, 원만하게 오해를 풀고 입장을 밝혔다.

제이는 30일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방금 회사랑 대화를 다시 해보니 오해가 많았던 것 같다. 제 글로 걱정을 끼쳐서 죄송하다는 말을 해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제가 표현하고 싶었던 부분은 회사와 저의 개인적인 문제였고, 멤버들과는 전혀 관련이 없고 그럴 것이라는 생각조차 못 했다”라며 “제 짧은 생각으로 인해 걱정 끼쳐드린 마이데이(데이식스 팬덤명)분들에게 죄송하다”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 JYP엔터테인먼트 또한 “회사와 멤버, 서로 간에 오해로 발생한 일을 대화를 통해 잘 풀었다. 앞으로 이 같은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세심히 주의하고 노력하겠다”고 입장을 전했다.

앞서 제이는 이틀에 걸쳐 트위터에 소속사를 향한 불만을 표출했다. 그는 데이식스 공식 계정의 영케이 게시물을 인용하며 “왜 제 다이브 내용은 올리지 않는 거냐”고 토로했다.



또 “왜 내가 하는 활동들은 항상 안 올려주냐”며 “유튜브도 나는 온갖 욕 다 먹어가면서 눈치 보면서, 빌면서 겨우 허락받고 혼자서 다하고. 결국 ‘회사 사람들이 좋게 보지 않는다’라는 의견으로 Jaesix도 접게 됐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왜 다른 멤버는 매니저분들이 스케줄표도 만들어주고 회사가 콘텐츠 비용도 도와주고, 회사 직원분들의 도움을 받으면서 좋게 좋게 할 수 있는거냐”고 멤버별 차별 대우를 지적했다.

이후 논란이 불거지고 제이와 JYP엔터테인먼트는 서로 대화로 오해를 풀면서 상황이 일단락됐다.

한편, 데이식스는 지난달 11일 미니 6집 앨범 ‘더 북 오브 어스 : 더 디먼(The Book of Us : The Demon)‘을 발표하고 활동할 예정이었지만, 컴백을 하루 앞두고 일부 멤버의 불안 증세를 호소로 활동을 중단했다.

/추승현기자 chush@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7.06 17:03:45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