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국제정치·사회
‘홍콩 우산혁명 주역’ 네이선로 “민주주의 생사 갈림길…한국 손잡고 도와야”
네이선 로./AP연합뉴스




홍콩 우산혁명의 주역인 네이선 로가 홍콩이 민주주의 생사의 갈림길에 놓여 있다며 한국 등 국제사회를 향해 지원의 손길을 요청했다. 현재 영국으로 망명한 로는 홍콩보안법 위반 혐의로 지명수배를 받은 상태다.

14일 일본 민영 방송사인 니폰뉴스네트워크(NNN)는 런던 현지에서 로와의 인터뷰를 진행, 보도했다. 로는 이번 인터뷰에서 홍콩에서 민주주의를 위한 투쟁이 벌어지고 있다며 국제사회를 향해 거듭 지원을 호소했다.

"홍콩을 위한 싸움은 민주주의를 위한 싸움"
로는 “홍콩은 현재 리버럴(자유주의)한 가치관과 권위주의 간의 전쟁터다. 홍콩을 위한 싸움은 홍콩뿐만 아니라 민주주의를 위한 싸움”이라며 “홍콩 민주주의의 생사가 달려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중국의 팽창주의에 맞서려면 국제사회가 손을 맞잡아야 한다”면서 일본과 한국 등 민주주의 국가를 향해 지원을 요청했다. 일본, 한국 등 민주주의 국가들이 홍콩 사태에 목소리를 내며 홍콩 민주주의를 지키는 데 협력해야 한다는 요구다.

일본 오사카의 한 시민이 12일 홍콩 당국이 빈과일보 사주인 지미 라이를 비롯한 민주화 운동가 등 10명을 체포한 데 항의하는 연대 시위를 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로는 자신이 홍콩 정부로부터 홍콩보안법 위반 혐의로 지명수배를 받은 데 대해 “터무니 없다”고 쓴소리를 날렸다. 그는 “홍콩을 떠난 뒤 지명 수배 명단에 오를 것이라고는 예상했지만 상상 이상으로 빨랐다. 그들의 기소 내용이 꽤 터무니 없다는 점에 놀랐다”고 꼬집었다. 앞서 홍콩 정부는 로에 대해 홍콩보안법상 국가분열 선동 및 외국세력 결탁 혐의를 적용해 지명수배를 내렸다. 홍콩보안법은 외국 세력과 결탁, 국가 분열, 국가정권 전복, 테러리즘 행위 등을 금지하며, 이를 위반할 경우 최대 종신형에 처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중국, 홍콩 공포정치 행하기 위해 보안법 이용할 것"
로는 지난 6월 30일 홍콩보안법을 강행한 중국 정부에 대한 비판도 이어갔다. 그는 “‘베이징 정부’는 홍콩보안법을 시행함으로써 (홍콩 내부의) 항의를 억누르고 모두를 침묵시키려 했다”면서 “중국은 홍콩에 공포정치를 실시하기 위해 보안법을 이용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하지만 보안법을 시행해도 홍콩 시민들의 분노와 불만이 매우 커서 틀림없이 실패할 것이라고 생각한다.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의 지지율도 역사적으로 낮은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홍콩 국가보안법 시행 이틀째인 지난달 1일 홍콩 경찰이 홍콩보안법 반대 시위에 참가한 시민을 제압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망명 중인 로는 홍콩 민주화 활동을 계속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눈 앞에서 강력한 협박에 시달리더라도 회피하지 말고 이를 직면하는 것이 내 대응방식”이라며 “전 세계와 홍콩의 상황에 변화를 가져오길 바라는 내 활동을 계속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홍콩의 자치와 민주주의는 베이징으로부터 약속 받은 것”이라며 “아무 것도 없는 곳에서 꺼내 요구하는 것이 아니”라고 재차 강조했다. 미국은 중국이 일국양제(한 국가 두 체제) 하에서 홍콩 주민들에게 자치권과 자유를 약속했으며 약속을 지켜야 한다고 비판하고 있다.

아그네스 차우./AFP연합뉴스


민주화 운동 동료인 아그네스 차우와 조슈아 웡에 대한 걱정도 드러냈다. 로는 “차우와 웡은 몇 달 후 판결을 받을 것”이라며 “이들은 홍콩 정부의 표적이기 때문에 위험한 상황에 처해있다”고 우려했다. 지난 10일 홍콩보안법 위반 혐의로 체포됐던 차우는 11일 밤 보석으로 풀려났다. 국제사회는 홍콩 경찰이 홍콩 민주화 운동 상징인 웡을 체포할지를 두고 주목하고 있다.

네이선로는 누구
로는 조슈아 웡 등과 함께 2014년 민주화 시위인 ‘우산혁명’에 앞장섰다. 2016년 홍콩 입법회(의회) 선거에서 당선됐지만 홍콩기본법상 의원선서를 하지 않아 의원 자격을 잃은 바 있다. 로는 홍콩보안법 시행을 피해 지난달 영국 런던으로 망명했다.



홍콩보안법 위반 혐의로 체포된 반중국 홍콩 매체 ‘빈과일보’의 사주 지미 라이가 12일 새벽 보석으로 풀려나 차량에 탑승한 후 지지자들을 향해 엄지를 들어 보이고 있다. /AP연합뉴스


홍콩의 대표적 반중 매체 빈과일보의 사주 지미 라이도 홍콩보안법 위반 혐의로 체포됐다가 보석으로 풀려난 뒤 중국을 강도 높게 비판했다. 라이는 지난 13일 미국 싱크탱크 헤리티지재단이 주최한 온라인 생방송에 출연해 “홍콩의 자유를 위한 투쟁을 미국이 지지해주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그는 “홍콩에 대한 지지의 목소리를 낸다면 이는 우리에게 큰 힘이 될 것”이라며 “그 지지가 반드시 제재가 될 필요는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라이는 “국제사회의 노력은 서구의 가치에 반하는 중국의 행동과 태도를 변화시킬 것”이라며 “중국이 서구의 가치에 동화하지 않으면 국제 무역, 정치, 외교의 평화는 없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홍콩 사태에 대한 국제사회의 반응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는 홍콩의 정치적 자유 억압을 이유로 중국과 홍콩 관리들에 대한 제재에 나섰다. 미국 재무부는 지난 7일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을 비롯해 홍콩과 중국 관리 11명에 대해 제재를 가했다고 밝혔다.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은 이날 성명을 내고 람 행정장관 등이 홍콩의 자율성을 훼손하고 홍콩 시민의 집회 및 표현의 자유를 훼손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로이터연합뉴스


또한 프랑스 정부는 지난 3일 중국의 홍콩보안법 시행에 대응해 홍콩과 체결한 범죄인인도조약의 비준 절차를 전격 중단했다. 프랑스 외무부는 “홍콩보안법은 일국양제 원칙과 근본적 자유를 의문을 제기한다”며 “우리 국민과 기업들에도 직접적인 영향을 미친다”고 강조했다. 미국, 호주, 캐나다, 뉴질랜드, 독일, 영국 등도 홍콩과의 범죄인 인도조약을 중단했다.

일본은 홍콩 민주화 운동가들에 대한 잇따른 체포에 대해 우려를 표명했다. 일본 정부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은 지난 11일 기자회견에서 홍콩 민주파 활동가 체포에 관해 “중대한 우려를 느끼고 있다”며 “홍콩이 일국양제 제도 아래서 자유롭고 열린 체제를 유지하고 민주적, 안정적으로 발전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논평했다.
/김기혁기자 coldmetal@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국제부 김기혁 기자 coldmetal@sedaily.com
메이저리그 구단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의 단장 빌리빈은 야구라는 스포츠 영역에 통계학을 도입해 우승을 이끌어냈습니다.
이처럼 모든 삶의 영역엔 경제 원리가 숨어 있다고 생각합니다. 경제로 행간을 읽어내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기자채널로 이동
주요 뉴스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