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국제경제·마켓
1928년 이래 S&P 500 올랐던 해가 72% [김영필의 3분 월스트리트]

다른 요소 고려없이 단순계산 결과

전체적인 증시 흐름 파악에 도움

뉴욕증권거래소(NYSE) 내부. /AP연합뉴스




미국 증시가 계속 오르고 있습니다. 26일(현지시간)에도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이 1.02%, 나스닥이 1.73% 뛰면서 역대 최고치를 다시 썼는데요. 조정론이 다시 고개를 들고 있지만 여전히 증시는 상승세입니다. 향후 증시 방향에 대한 관심도 큰데요.

과학은 아니지만 여기 흥미로운 분석이 있습니다. S&P 500의 연간 수익률을 1928년부터 따져본 것인데요. 실물 경제와 금리, 환율, 재정·통화정책 등 다른 요소에 대한 고려 없이 단순히 매년 증시 수준만을 살핀 것이어서 한계가 뚜렷합니다. 다만, 미래를 예측하는 가장 기본적인 도구가 과거인 만큼 참고 삼아 보시면 좋을 듯합니다.

S&P, 4개년 가운데 3개년은 상승...최근 12개년 중에서는 11번
이는 리트홀츠 웰스매니지먼트의 벤 칼슨이 분석한 것인데요. 1928년부터 2019년까지 92개년을 살펴보니 마이너스 수익률을 보인 경우는 26번이었다고 합니다. 거꾸로 플러스는 66개년인데요. 퍼센트로 바꾸면 약 71.7%가 ‘+’, 28.3%가 ‘-’였다는 얘기죠. 조금 살을 붙이면 4개년 중에 3번은 S&P 500이 전년보다 상승했다는 뜻입니다. 벤 칼슨은 “역사적 확률은 주식시장이 대부분의 기간에 상승하지만 항상 그런 것은 아니라는 점을 알려준다”며 “장기투자를 하면 좋을 것이라는 생각이 들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좀 더 구체적으로 보면 올해를 포함해 최근 12개년 중에 11년이 수익률이 플러스였습니다. 또 최근 18년으로 봐도 16개년이 지수가 상승했는데요. 이것만 보면 증시 낙관론에 눈이 들어올 수밖에 없습니다.

◇S&P500 2003~2020

2003 +28%

2004 +11%

2005 +5%

2006 +16%

2007 +5%

2008 -37%

2009 +26%

2010 +15%

2011 +2%

2012 +16%



2013 +32%

2014 +14%

2015 +1%

2016 +12%

2017 +22%

2018 -4%

2019 +31%

2020 +약 8%

자료: 벤 칼슨 블로그

실제 위의 표를 보면 리먼브러더스가 파산한 2008년 뒤인 2009년부터 올해까지 12개년 동안 마이너스가 나온 적은 2018년 한 차례뿐입니다. 2003년부터 18개년을 따져도 2008년과 2018년 말고는 모두 플러스였죠. 지금은 18년 중에 17번 지수가 오른 1982~1999년 상황과 비슷하다는 게 벤 칼슨의 얘기입니다.

리트홀츠 웰스매니지먼트의 벤 칼슨 CFA. /벤 칼슨 블로그


물론 항상 S&P가 좋았던 것만은 아닙니다. 1929년부터 1946년의 18개년 동안은 10번이나 지수가 빠졌습니다. 이때는 1930년대의 대공황이 사이에 끼어있습니다. 이후 1965년부터 1981년은 양호한 실적을 보였습니다. 다만, 높은 인플레이션을 감안하면 이 기간 동안 실질 수익률은 -3% 수준인데요. 이후 2000년 닷컴버블 붕괴를 거치면서 잃어버린 10년을 경험했다는 게 벤 칼슨의 주장입니다. 18년 간의 장기적인 강세 뒤에 안 좋은 일이 터진다는 의미기도 한데요. 그는 “우리가 앞으로 장기간 손실이 날 것이라고 말하는 게 아니다”라고 선을 긋긴 합니다.

강세장 들어서면 예상보다 상승세 길어...하락도 마찬가지
이와 별도로 그는 주목해야 할 부분이 있다고 합니다. S&P 500이 가장 길게 연속적으로 상승했던 것은 1991~1999년과 2009~2017년인데 두 차례 모두 9년 연속이라는 겁니다. 반대로 1929~1932년에는 4년 연속, 1939~1941년과 2000~2002년에는 3년 연속 하락이 있었다는데요. 한 번 강세장에 들어서면 투자자들의 생각보다 상승세가 길어질 수 있다는 얘기죠. 물론 하락도 마찬가지입니다.

과거 패턴을 고려하면 최근 18년 동안 상승세였고 9년 연속 상승했던 장이 2017년에 끝났기 때문에 앞으로는 장기간의 강세장은 없을 가능성이 있다고 볼 수도 있고 거꾸로 2018년 하락했으니 당분간 상승세가 이어진다고 해석할 수도 있을 것 같습니다. 두 해석이 충돌하는데 결국 이 자료는 전체적인 미 증시의 흐름을 파악하고 대략적인 감을 잡는 데 도움이 되는 정도로 생각하면 될 듯합니다. 어쨌든 과거 사례와 역사를 알고 있는 것은 중요합니다.

추가로 여기 나온 수치는 말 사실상 평균 개념이기 때문에 실제 투자성적과는 다를 수 있다는 점, 명심해야 하겠습니다. 코스피가 오른다고 내가 투자한 종목이 다 오르는 건 아닌 것처럼요.
/뉴욕=김영필특파원 susopa@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국제부 김영필 기자 susopa@sedaily.com
앤디 워홀의 말처럼 '인생은 스스로 되풀이하면서 변화하는 모습의 연속'이라고 생각합니다.
도전은 인생을 흥미롭게 만들고, 도전의 극복은 인생을 의미있게 합니다.
도전을 극복한 의미 있는 기사로 찾아뵙겠습니다.
기자채널로 이동
주요 뉴스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