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사회사회일반
"이건희 별세 마냥 애도만도 못해" 정의당 직격한 하태경 "혹시나가 역시나 돼"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연합뉴스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 빈소가 마련된 서울 일원동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에 외부 조문이 시작된 26일 정·재계 고위 인사의 발걸음이 이어지는 가운데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이 이 회장 빈소 조문을 하지 않기로 한 정의당의 결정을 두고 “과거 북한 김정일 국방위원장을 조문하자고 했던 정의당이 이건희 회장 조문은 안 하겠다고 한다”라고 대립각을 세웠다.

하 의원은 2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세계에서 제일 못사는 나라를 만든 김정일보다 세계 일등 기업을 만들어 못사는 나라를 잘사는 나라로 탈바꿈시킨 경제 리더의 삶이 더 가치 없다고 판단하는 것”이라면서 이렇게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하 의원은 “정의당이 지향하는 국정 가치가 나라 잘살게 하는 게 아니라는 뜻이냐”라고 물은 뒤 “대표가 바뀌어서 기대감이 컸는데 혹시나가 역시나가 됐다”고도 적었다.

앞서 김종철 정의당 대표는 이 회장 별세와 관련, “삼성의 역사는 우리 산업 발전을 선도한 역사이지만, 정경유착의 잘못된 역사이기도 하다”면서 이 회장 조문을 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연합뉴스




김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대표단회의에 참석해 “고인의 명복을 빌며 유가족께도 위로를 전한다”고 조의를 표한 뒤 이같이 지적했다.

김 대표는 이어 “잊어서는 안 될 비극과 누군가의 피눈물로 쌓은 무덤이 바로 오늘날 삼성이 세워진 역사”라고 지적한 뒤 “우리 당 고 노회찬 의원도 의원직 박탈이라는 피해를 입은 바 있다. 삼성 일가의 재산상속과 그 과정에서 있었던 편법, 불법은 여전히 정확히 책임을 물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김 대표는 “노동조합의 권리를 억압하고, 노동자의 작업환경 문제를 은폐했던 역사를 청산해야 한다”며 “고(故) 황유미씨 등 반도체 공장 노동자, 불법적인 무노조 경영 원칙에 희생된 고 최종범, 고 염호석 등 노동자들의 죽음, 그리고 기술을 빼앗기고 탈취를 강요당한 중소기업의 억울함이 잊혀져서는 안 된다”고도 했다.

여기에 덧붙여 김 대표는 “모든 죽음은 슬프지만 마냥 애도만 할 수 없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면서 “이 회장의 사망이 단순히 망자에 대한 조의로 끝나는 것이 아니라, 보다 나은 사회를 위한 계기가 되도록 정의당은 국민과 함께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김경훈기자 styxx@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