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서경스타TV·방송
[SE★이슈]올 하반기는 '청춘물'이 대세, '브람스'X'청춘기록'→'도도솔솔라라솔'
/ 사진=SBS, tvN 제공




인생에서 가장 아름다운 시절, 꿈과 사랑을 이루기 위해 노력하는 ‘청춘’들의 이야기가 올 가을 안방극장을 물들이고 있다. 90년대의 낡은 장르로 여겨져 외면 받던 청춘물이 현재는 새롭게 재해석돼 청춘을 보내고 있는 이들에게는 용기를, 청춘을 떠나보낸 이들에게는 추억을 선사하는 중이다.

최근 종영한 SBS ‘브람스를 좋아하세요?’(이하 브람스)와 tvN ‘청춘기록’을 비롯해 현재 방영 중인 JTBC ‘경우의 수’, KBS ‘도도솔솔라라솔’, tvN ‘스타트업’은 이 세상 수많은 청춘에게 위로와 응원을 보낸다.

올 하반기 ‘청춘’이라는 키워드로 제일 먼저 힘든 청춘들에 위로를 건넨 작품은 ‘브람스를 좋아하세요?’다. ‘브람스’는 클래식 음악을 소재로, 클래식을 전공하는 스물아홉 청춘들의 흔들리는 꿈과 사랑에 관한 이야기를 담았다. 드라마는 ‘클래식이 어렵거나 지루하다’는 부정적 인식을 깨고, ‘클래식 감성 멜로’라는 잔잔한 선율로 시청자들을 끌어당겼다.

이는 실제 클래식을 전공하고, 예술 매니지먼트사에서 근무한 경험이 있는 류보리 작가의 섬세한 필력 덕분이기도 했다. ‘다카포: 처음으로 되돌아가서’, ‘크레센도: 점점 세게’ 등 매회 스토리가 함축된 부제는 신선함을 주었고, 김민재와 박은빈 두 청춘배우는 탄탄한 연기력으로 꿈과 재능·현실 사이에서 고민하고, 방황하는 청춘의 모습을 현실감 있게 그려냈다.

반면 제목에서부터 ‘청춘’의 향기를 풍기는 ‘청춘기록’은 꿈과 사랑을 이루기 위해 노력하는 청춘의 성장에 주목했다. ‘청춘기록’은 극 초반부터 20대가 느끼는 좌절과 불안, 성공을 향한 뜨거운 열망을 중점으로 각 인물의 이야기를 풀어나갔다. 꿈을 향한 청춘들의 도전뿐만 아니라 청춘을 가장 가까이에서 바라보며 응원하는 가족들의 이야기도 빼놓지 않았다.

극 중 박보검은 뜻대로 되지 않는 현실에도 꿋꿋하게 고군분투하는 모델 지망생으로, 박소담은 동료들의 시기질투도 아랑곳하지 않고 꿈을 좇아가는 메이크업 아티스트로 이 시대 청춘을 대변했다. 이들은 소신을 지키며 앞으로 나아간 끝에 꿈을 이뤘고, 청춘의 마지막 페이지를 완성했다. 이는 고난 끝 행복이라는 뻔한 전개일지라도 많은 청춘의 마음을 움직였다.

/ 사진=tvN 제공


지난 17일 첫 방송을 시작해 꾸준히 인기 상승 중인 ‘스타트업’은 한국의 실리콘 밸리에서 성공을 꿈꾸며 스타트업에 뛰어든 청춘들의 시작과 성장을 다룬다. 작품은 현시대 젊은이들의 큰 관심사인 스타트업 업계와 신생 창업기업인 샌드박스를 극의 배경으로 한다는 점에서 꽤 신선하게 다가온다.

주연을 맡은 국민 첫사랑 배수지와 대세 배우 남주혁, 김선호가 청년들의 좌절과 시도 그리고 성장을 통한 값진 성공을 그리며 젊은 시청 층에 점점 어필해 나갈 것으로 보인다.



‘경우의 수’와 ‘도도솔솔라라솔’은 극에서 청춘들의 로맨스가 더 큰 비중을 차지한다. ‘도도솔솔라라솔’은 유쾌 발랄한 피아니스트 구라라와 미스터리 영혼 선우준이 그리는 반짝반짝 로맨틱 코미디물. 피아니스트와 정통 클래식을 기반으로 하면서도, 두 사람의 로맨스와 작은 시골 마을 피아노 학원 라라랜드에 모여든 이들의 이야기에 집중해 이를 유쾌하게 풀어낸다.

정식 로맨틱 코미디에 첫 도전하게 된 고아라와 대세 신인 배우 이재욱이 첫 주연을 맡아, 신박한 로코물로 사랑받고 있다. 고아라는 해맑은 모습부터 깊은 감정연기까지 사랑스러운 캐릭터로 완벽 변신했으며, 이재욱 역시 ‘알바 장인’ 청춘의 모습부터 ‘츤데레 남사친’, 의문의 존재에게 쫓기는 미스터리한 인물을 제대로 소화하며 향후 전개에 기대감을 더하는 중이다.

/ 사진=KBS2, JTBC 제공


‘경우의 수’는 10년에 걸쳐 서로를 짝사랑하는 두 남녀의 로맨스를 그리며, 청춘과 사랑의 의미를 다시금 일깨운다. 드라마는 방송 전부터 인기 웹드라마 ‘에이틴’ 시리즈로 사랑받은 신예은과 워너원 출신 가수 겸 연기자 옹성우를 비롯해 김동준, 안은진, 표지훈 등 청춘스타들이 대거 출연한다는 점에서 시선을 모았으나 시청률 성적은 아직 1%대로 저조한 편이다.

청춘물이 매번 성공가도를 달렸던 것은 아니다. 올 상반기 JTBC ‘이태원 클래쓰’를 제외하면 야심차게 출사표를 내던졌던 청춘물들의 성적이 대부분 좋지 않다. KBS2 ‘계약우정’과 JTBC ‘야식남녀’ 등은 모두 2%대를 오가다 막을 내렸으며, 지창욱과 김유정 주연의 SBS ‘편의점 샛별이’도 10%의 벽을 넘지 못하고 종영했다.

드라마 속에서 돈보다 꿈을 좇고, 어느 때보다 진실하게 사랑할 줄 아는 청춘의 이야기가 이 시대 수많은 청춘들에게 힘과 위안이 되기를 기대해본다.

/안정은기자 seyoung@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