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경제 · 금융정책
“종부세 고지서 경악” 곳곳 아우성

■시민들 고지서 받아보니

공시가 상승·시장가액비율 인상에

대상자 70만명대로 20만명 가까이↑

서울 9억이상 고가주택 8만가구 증가

래대팰 전용 84㎡ 151만원->296만원

재산세 포함땐 907만원 내야할 판

지난 22일 오후 경기도 김포의 아파트 단지 모습. /연합뉴스




“오늘 종합부동산세 고지서 받고 기절하는 줄 알았어요.” “한숨부터 나네요. 내년에는 세율까지 오르는데 어떻게 감당할지 모르겠습니다.”

“강동구 고래힐(고덕 래미안힐스테이트)도 종부세 대상에 올랐습니다. 축하합니다.”

“다주택자의 퇴로가 막힌 상황에서 세입자랑 같이(?) 보유세를 잘 분배해 살아가야 하는 방법밖에 없을 것 같네요.”

2020년 귀속분 종부세 고지서가 나오면서 곳곳에서 납세자들의 아우성이 터져 나오고 있다. 주택 수와 보유한 지역에 따라 금액은 수십만원에서 몇천만원까지 천차만별이기는 하나 공시가 상승과 공정시장가액비율 인상(85%→90%)으로 대부분 지난해보다 2배 이상 세금을 더 내야 하기 때문이다. 또 올해부터는 경희궁자이·마포자이·서울숲푸르지오와 같이 종로구·마포구·성동구 등 강북 지역 1주택자도 종부세 납부 대상에 포함됐다.

23일 국세청에 따르면 이날부터 24일까지 종부세 고지서를 발송한다. 지난 21일부터 국세청 홈택스 사이트에서도 자신의 종부세 납부금액 확인이 가능하다. 이날 고지된 종부세를 확인하려는 납세자들이 몰리며 모바일 홈택스, 손택스 애플리케이션이 한때 접속장애를 빚기도 했다. 정부에 따르면 종부세 대상자는 지난해보다 20만명 가까이 증가한 70만명대로 급증한 것으로 알려졌다.





올해 공시가격 상승 영향으로 종부세 대상자는 크게 많아지고 금액도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공동주택 공시가격 상승률은 전국 평균 5.98%지만 서울 강남권과 이른바 마용성(마포·용산·성동) 등지의 30억원 이상 초고가 주택 공시가격은 30% 가까이 뛰었다. 종부세 대상이 되는 공시가격 9억원 이상 공동주택은 지난해 20만3,174가구에서 올해 28만1,033가구로 8만가구가량 증가했다. 국토교통부가 배현진 국민의힘 의원에게 제출한 ‘서울시 공시가격별 공동주택 현황(매년 6월1일 기준)’에 따르면 강남구(8만8,105가구), 서초구(6만2,988가구), 송파구(5만4,855가구) 등 강남뿐 아니라 이른바 ‘마용성’으로 불리는 마포구(7,079가구), 용산구(1만6,447가구), 성동구(9,635가구)와 양천구(1만6,417가구) 등 서울 전역이 종부세 대상에 올랐다.

지난해의 경우 서울 마포래미안푸르지오 40평대 1주택자가 처음 종부세를 냈다면 올해는 마포 염리 GS자이, 왕십리 텐즈힐, 마래푸 등 30평대(전용면적 84㎡) 아파트도 고지서를 손에 들게 됐다. 최근의 집값 상승과 공시가 현실화율 로드맵으로 인해 내년부터는 상당수 서울 1주택자도 종부세 대상자가 되는 것이다. 서울경제가 우병탁 신한은행 부동산투자자문센터 팀장에게 의뢰한 시뮬레이션에 따르면 서울 이촌동 한가람아파트(전용면적 84㎡) 1주택자는 올해 보유세를 406만원(종부세 61만원 포함) 납부해야 하는데 3년 뒤인 오는 2023년에는 808만원(〃 327만원)으로 2배 증가한다. 서울 마래푸(전용면적 114㎡) 1주택자 역시 같은 기간 보유세가 447만원에서 664만원으로 증가하는데 그중에서도 종부세는 80만원에서 235만원으로 4배 오른다.

강남은 충격이 더하다. 래미안대치팰리스(전용 84㎡) 1주택자 종부세는 별도 세액공제가 없다면 지난해 151만원에서 올해 296만원으로 2배 상승했고 2021년 534만원, 2022년 937만원까지 매년 상승률이 2배에 육박한다. 여기에 재산세까지 포함한 보유세로 보면 2019년 621만원, 2020년 907만원, 2021년 1,328만원, 2022년 1,908만원까지 올라간다. 불과 2년 뒤에 서울 강남에 집 한 채 있다고 연간 2,000만원의 세금을 내야 하는 것이다. 특히 마래푸(전용면적 84㎡)와 대전 유성죽동푸르지오(전용면적 84㎡)를 갖고 있는 2주택자라면 보유세가 지난해 605만원에서 올해 969만원으로 상승한다.

지난해 종부세 대상자는 59만5,000명, 세액은 총 3조3,471억원이다. 내년에는 공정시장가액비율이 90%에서 95%로 오르고 세율 인상과 공시가격 상승이 더해져 올해는 ‘부동산 증세’의 신호탄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국세청은 26일 올해 종부세 고지 인원과 고지 세액을 발표할 예정이다.

부동산 커뮤니티에서는 주로 고가 주택 소유자와 다주택자를 중심으로 급등한 세 부담을 호소했다. 서울 서초구 반포동의 시가 36억~37억원짜리 50평대 아파트에 거주 중인 한 주민은 “1주택자인데도 종부세가 지난해보다 2배 이상 나왔고 올해 재산세까지 합쳐 1,500만원 정도”라며 “그나마 공동명의라 이 정도이고, 올해만 대출원리금 상환까지 연 4,000만원이나 나갔는데 내년 이후 기하급수적으로 오른다는데 미치겠다”고 말했다. 다른 집주인은 “도곡동 00아파트인데 종부세가 지난해보다 딱 2배 올랐다”고 하소연했고 강남구 도곡동 2주택자는 “종부세만 2,600만원 나왔고 남편 것까지 합하면 5,000만원”이라며 “내년에 종부세가 더 많아지면 연봉 상납해야 할 판”이라고 혀를 내둘렀다. 한 네티즌은 ‘종부세 고지서 경악을 한다’라는 글을 올리며 “지방 가서 전세 살아야 되나요”라고 불만을 터뜨렸다.
/세종=황정원기자 양지윤기자 garden@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