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국제인물·화제
송강호·김민희, 美 NYT '21세기 최고배우 25인' 선정

"지난 20년 간 우수 연기 보여준 배우 선정해"

덴젤 워싱턴, 이자벨 위페르 등도 이름 올려

영화 ‘기생충’ 스틸컷.




미국 뉴욕타임스(NYT)가 선정한 ‘21세기 최고 배우 25인’ 리스트에 송강호와 김민희가 이름을 올렸다.

NYT는 25일(현지시간) 영화 비평가 마노라 다지스와 A.O. 스콧이 작성한 ‘21세기 가장 위대한 배우 25명(The 25 Greatest Actors of the 21st Century)’ 제하 기사에서 각각 여섯 번째와 열여섯 번째로 송강호와 김민희를 선정했다.

NYT는 “지난 20년 기준으로 가장 좋아하는 영화 배우를 찾기로 결정했을 때, 우리가 현재 연기의 황금기에 있음을 알게 됐다”며 “리스트는 주관적이며 논란이 있을 수 도 있지만, 현세기에 초점을 맞췄고, 할리우드 바깥까지 살펴봤다”고 소개했다.

먼저 송강호에 대해서는 “2020년 아카데미 작품상 수상작인 ‘기생충’에서 가난하고 타인을 음해하는 가장 연기로 미국 관객들에게 아마 처음 주목 받았을 것”이라며 “기생충은 봉준호 감독과 함께 작업한 네 번째 영화였고, 봉 감독에게 왜 계속 그를 캐스팅하는지 설명해달라고 물었다”고 소개했다. 이어 봉 감독의 설명을 빌어 “이창동 감독의 ‘초록 물고기’에서 송강호를 처음 봤다. 시골 깡패 연기가 충격적일 정도로 사실적이어서 감독들 사이에선 그가 진짜 폭력배라는 루머가 돌기도 했다”고 전했다. 또 봉 감독은 “두 번째 장편 ‘살인의 추억’에서 송강호는 시골 형사 역을 맡았다. 그는 그 역할을 위해 태어났고, 그 역할은 그를 위해 만들어졌다”고 말했다. 이에 더해 봉 감독은 “그는 매 순간 생명을 불어넣는 능력이 있다”며 “심지어 어떤 장면이 어려운 대사나 고도의 기술적인 촬영 작업을 필요로 할 때도, 송강호는 매끄럽고 자연스럽게 만드는 방법을 찾아낸다”고 평가했다.



영화 ‘아가씨’ 스틸컷.


김민희에 대해서는 “홍상수 감독의 ‘지금은 맞고 그때는 틀리다’에서 절묘하게 뉘앙스를 살린 김민희의 연기가 영화의 중심에 있었고, 이후 홍 감독의 작품 대부분을 김민희가 맡아 왔다”고 소개했다. 이어 “1930년대 한국을 배경으로 한 박찬욱 감독의 ‘아가씨’에서 일본 귀족을 연기했는데, 커졌다가 작아지고, 괴물 같았다가 소심해진다”며 영화 스토리의 현란한 과잉과 비틀린 묘사를 잘 연기해냈다고 호평했다.

영화 ‘그레이트 디베이터스’ 스틸컷.


한편 NYT는 21세기 최고 배우 25인 리스트 중 첫 번째로는 미국 배우 덴젤 워싱턴을 꼽았다. NYT는 덴젤 워싱턴에 대해 “이견도 없고, 토론할 필요도 없다”고 평가했다. 이어 프랑스 배우 이자벨 위페르, 영국배우 다니엘 데이 루이스, 캐나다 배우 키아누 리브스, 호주 배우 니콜 키드먼, 이탈리아 배우 토니 세르빌로, 중국 배우 자오 타오, 미국 배우 비올라 데이비스, 시얼샤 로넌, 줄리언 무어, 호아킨 피닉스 등도 현세기 뛰어난 배우로 선정했다.
/정영현기자 yhchung@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문화레저부 정영현 기자 yhchung@sedaily.com
초생달과 바구지꽃과 짝새와 당나귀가 그러하듯이
그리고 또 '프랑시쓰 쨈'과 도연명과 '라이넬 마리아 릴케'가 그러하듯이
기자채널로 이동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