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서경스타TV·방송
'런 온' 신세경, 임시완에 "그냥 포기할래요" 이별 선언
/사진=JTBC ‘런 온’ 방송화면




‘런 온’에서 신세경이 사랑하는 마음을 누르며 임시완에게 이별을 고했다.

지난 21일 방송된 JTBC 수목드라마 ‘런 온’(극본 박시현/연출 이재훈) 12회에서 기선겸(임시완)과 오미주(신세경)의 연애에 제동을 건 이는 바로 기정도(박영규)였다.

누나 기은비(류아벨)가 에이전시를 제 마음대로 이적했다는 이유로 아버지의 골프 약속에 끌려다닌다는 걸 알게 된 선겸이 골프장에 나타나 은비를 데리고 나가자, 그는 말 잘 듣던 아들을 변하게 한 인물이 바로 미주라고 생각해 다짜고짜 미주를 찾아가 아들을 망쳐놨다며, 온갖 모욕적인 언행을 퍼부었다. 세상에 온전한 ‘내 것’ 하나 없이 인생을 시작했던 미주는 때로는 상처도 받고, 흔들리기도 했던 시간을 견디고 견뎌 지금의 ‘오미주’가 될 수 있었다. 하지만 그렇게 채워가고 지켜왔던 시간들을 기의원은 어리석은 말 몇 마디로 뭉개버린 것.

미주는 그만 무너져버리고 말았다. 걱정돼 달려온 선겸에겐 “내 기분 나아지게 할 수 있는 건 나밖에 없잖아요. 내 기분이니까”라며 그를 부르지 않은 이유에 대해 설명했다. 그만큼 미주는 혼자 극복하고 이겨내는 게 익숙했고, 그렇게 버틸 수 있는 자신을 소중하게 생각할 줄 아는 사람이었다. 하지만 기의원은 “남들만큼” 행복한 테두리 안에서 지내고 싶다는 의지로 미주가 노력하고 얻은 결과들 모두 과분한 것이라며 돌을 던졌다. 결국 그녀는 백기를 들었다. “나는 내가 더 소중해서. 그냥 포기할래요”라며 선겸에게 이별을 고한 것.



반면 서단아(최수영)와 이영화(강태오)는 서로에 대한 감정을 확인하고 받아들였다. 단아는 예상치도 못했고 계획에도 없이 흘러가버린 하루처럼 없던 시간을 내고, 비굴해지는 자신이 낯설게 느껴졌다. 스스로의 감정을 다스리고 딱 이 정도의 ‘간질거림’만 유지하겠다고 스스로를 다그쳤지만 영화를 다시 만나자마자 그 감정이 이미 스스로 제어할 수 있는 수준이 아니란 걸 깨달았다. 영화는 단아를 와락 끌어안고, 눈앞에 있는 자신을 잡으라고 해 두 사람의 로맨스에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JTBC ‘런 온’은 매주 수, 목 밤 9시에 방송된다.

/한은기기자 eungie@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관련태그
#런 온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