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산업바이오&ICT
[잇써보니]U+카카오리틀프렌즈폰4 “아이와 부모 모두 만족할 수 있는 키즈폰”




LG유플러스(032640)의 초등학생 전용 스마트폰 ‘U+카카오리틀프렌즈폰4’를 자녀와 함께 일주일 가량 체험해 보고 난 뒤 가장 먼저 드는 생각은 “아이와 부모 모두 만족할 수 있는 키즈폰”이라는 점이었다. 신학기를 앞두고 자녀에게 스마트폰을 선물하고 싶지만 각종 유해 콘텐츠와 과도한 사용으로 인한 부작용에 고민이 깊은 부모는 물론 통화기능만 되는 목걸이 혹은 시계 형태의 키즈폰의 단순함을 싫어하는 자녀의 취향까지 모두 아우르기 충분했다.

‘U+카카오리틀프렌즈폰4’ 의 키즈 특화 패키지 구성품


아이와 함께 열어본 제품 박스안에는 ‘카카오리틀프렌즈폰’이라는 이름에 걸맞게 아이가 좋아할 만한 구성품들이 가득 들었다. 아이들에 인기 있는 캐릭터인 카카오의 라이언이 새겨진 항균 처리된 케이스와 스트랩, 보조가방, 여기에 다양한 캐릭터 스티커들도 함께 자리했다. 아이들이 맘에 쏙 들어하는 디자인에 더해 케이스와 스트랩은 분실 방지는 물론 충격에도 잘 견딜수 있게 만들어졌다.

‘U+카카오리틀프렌즈폰4’ 배경화면


삼성전자(005930) 갤럭시 A10e Kids(3GB) 모델을 기반으로 한 카카오리틀프렌즈폰은 램 3GB에 32GB 메모리의 성능으로 아이들이 쓰기에는 무난한 성능을 가지고 있다. 키즈폰 및 앱 개발업체인 ‘키위플러스’와 협업해 제작된 LG유플러스 전용 모델로 카카오리틀프렌즈 캐릭터 테마가 탑재돼 있다. 보호자 스마트폰과의 간단한 동기화 과정을 거친 후 나타난 키즈폰에는 카카오 캐릭터가 가득했다. 배경화면은 물론 통화 앱 등 곳곳에서 카카오 캐릭터가 자리잡고 있어 아이들의 흥미를 이끌어 냈다.

‘U+카카오리틀프렌즈폰4’ 에 탑재된 키위플러스 앱을 통한 자녀 위치 알림 서비스




이번 모델은 안심지역 설정, 자녀위치 확인 등 기존 위치조회 서비스가 더욱 강화 됐다. 실제로 지도상에서 아이의 현재 위치는 물론 키즈폰에 있는 카메라를 통해 현재 아이가 있는 지역의 모습도 함께 제공되는 로드뷰 기능도 카카오리틀프렌즈폰4의 강점이다. 또 아이가 이동하면 부모에게 즉각 알림이 오고 이동 동선도 같이 나타나 아이와 떨어져 있는 부모의 마음을 한 결 가볍게 만들어줬다. 이외에도 키즈폰의 기본 설정인 자녀 휴대폰 원격 관리도 가능하다. 데이터와 와이파이 차단은 물론 보호자가 허용한 앱 외 다른 앱을 사용할 수 없도록 설정할 수 있다. 또 카카오톡 메시지로 전달된 URL 실행 차단과 각종 유해 키워드가 포함된 문자 수신 시 보호자 알림 등 신규 기능도 강화됐다.

‘U+카카오리틀프렌즈폰4’ 에 탑재된 ‘U+아이들생생도서관’ 앱에 포함된 영어 책 화면


키즈폰으로서 기본기가 탄탄한 카카오리틀프렌즈폰4에는 LG유플러스의 핵심 콘텐츠로 자리 잡은 인기있는 초등교육 콘텐츠를 모은 ‘U+초등나라’는 물론 펭귄랜덤하우스, Oxford 등 세계 유명 출판사의 영어 도서도 기본 탑재 돼 있다. 또 과학도서 등 3차원(3D) 증강현실(AR)로 제작해 독점 제공하는 ‘U+아이들생생도서관’도 제공한다. 체험 기간 동안 아이 스스로 관련 앱에 들어가 책도 읽고, 수학 등 교육적 내용이 담긴 게임 등을 즐기는 모습을 보며 카카오리틀프렌즈폰4가 아이와 부모의 마음을 동시에 사로 잡을 수 있는 제품임을 다시 한 번 확인할 수 있었다.

/노현섭 기자 hit8129@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