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보내기

사회사회일반
“성폭력 국가대표 A선수, 기성용 아니다” 에이전트사 반박

구강성교 강요 등 폭로 뒤 인터넷서 기성용 이름 거론되자 대응

“오명으로 입은 피해에 법적 대응 불사”

기성용. /사진 제공=한국프로축구연맹




기성용(32·FC서울) 에이전트사인 씨투글로벌은 24일 오후 보도자료를 통해 “오늘 보도된 ‘국가대표 A 선수 초등학교 시절 성폭력’ 기사와 관련해 기성용 선수가 가해자로 지목되고 있는 상황”이라며 “본인에게 확인한 결과 피해자임을 주장하는 사람의 보도 내용에 대해서 전혀 관련이 없음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국가대표 출신의 유명 프로축구 선수가 초등학생 시절 축구부 후배를 성폭행했다는 폭로는 이날 오전 나왔다. 축구 선수 출신인 C씨와 D씨는 전남의 한 초등학교에서 축구부 생활을 하던 2000년 1~6월 선배인 A선수와 B씨로부터 성폭행을 당했다고 24일 법무법인 현의 박지훈 변호사를 통해 폭로한 것이다. 박 변호사에 따르면 가해자 A선수는 최근 수도권 모 명문 구단에 입단한 국가대표 출신 스타 플레이어이며, 짧은 기간 프로 선수로 뛴 바 있는 B씨는 현재 광주 지역 모 대학에서 외래 교수로 일하고 있다.



사건 당시 초등 5학년생이던 C씨와 D씨는 한 학년 선배이던 A선수와 B씨가 축구부 합숙소에서 구강성교를 강요했다고 주장했다. 응하지 않을 경우 무자비한 폭행이 가해졌기에 C씨와 D씨는 번갈아가며 구강성교를 할 수밖에 없었다고 주장했다. 오전 보도 이후 인터넷 축구 커뮤니티 등을 통해 기성용이 A선수라는 주장이 퍼졌고 포털 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1위에까지 올랐다. 씨투글로벌은 “추후 오명으로 입은 피해와 향후 발생 가능한 피해에 대해서는 법적 대응도 불사할 것임을 밝혀둔다”고 전했다.

/양준호 기자 miguel@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