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문화 · 스포츠라이프
'백신 쥐어짜기' 논란에...혼란 커지는 접종현장

백신 1병당 7명 접종 가능에

정은경 청장 "늘릴 계획 없다"

의료계 “접종인력 스트레스 커져

의료진 배려 없는 아이디어”


국내 기업이 개발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주사기를 사용할 경우 백신 1바이알(병)당 접종 횟수가 1~2회 늘어난다는 소식이 오히려 접종 현장의 혼란을 키우고 있다. 정기현 국립중앙의료원장 등은 “추가 접종이 가능하다”고 언급했지만 방역 당국은 “추가 접종을 공식화한 것은 아니다”라고 거듭 강조해 접종 현장의 의료 인력들을 당황하게 하고 있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1일 코로나19 중앙방역대책본부 정례 브리핑에서 화이자 백신 접종과 관련해 “1바이알당 접종 인원을 7명으로 늘릴 계획은 없다”고 재차 강조했다.

당국이 이날 1바이알당 접종 인원을 늘리지 않겠다는 의견을 또다시 강조한 이유는 정 원장이 전날 “화이자 백신으로 접종해본 결과 대부분 1병당(1회 접종 용량인) 0.3㎖가 남아 충분히 7명 접종이 가능하다”고 밝힌 것에 대해 당국의 입장을 정리한 것이다.

화이자 백신은 당초 1바이알당 6명을 접종할 수 있도록 허가됐다. 하지만 신아양행·두원메디텍 등 국내 기업이 개발한 최소잔여형(LDS) 주사기를 사용하면 경우에 따라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량은 기존 1바이알당 10명에서 11~12명까지, 화이자 백신은 7명까지 접종 인원이 늘릴 수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LDS 주사기는 피스톤과 바늘 사이 공간이 거의 없어 버려지는 백신이 다른 주사기보다 적다. 정 원장은 “연습을 충분히 하면 1병으로 7명까지 접종할 수 있다”며 “6명 분량만 쓰고 버리면 실무자들도 편하지만 검증하고 노력해 수행할 일”이라고 말했다.



당국은 이에 대해 “사용 주사기와 접종 간호사의 숙련도에 따라 용량이 6도즈 이상이 될 수도 있어 폐기량 감소 차원에서 활용이 가능할 뿐”이라며 “원래 허가된 내용과 사용법에 맞춰 사용하는 게 맞으며 불확실성을 토대로 무리하게 접종량을 늘릴 계획은 없다”고 잘라 말했다.

접종 현장의 의료진들은 혼란스러워하고 있다. 엄중식 가천대 길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6회 접종한 후 남은 양을 정확히 알기 힘들고 백신 분주를 담당하는 인력의 스트레스도 커진다”며 “1바이알당 권장되는 접종 횟수를 늘리려는 것은 분주를 담당하는 약사·간호사에 대한 배려가 없는 아이디어”라고 지적했다.

/서지혜 기자 wise@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