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보내기

사회사회이슈
‘수성범물 일성트루엘 레전드’ 16일(화) 1순위 청약 접수

특별공급 15일, 1순위(해당지역)16일, 1순위(기타지역) 17일, 당첨자 발표 24일





지난 12일 모델하우스를 오픈하고 본격적인 분양에 나선 ‘수성범물 일성트루엘 레전드’에 호평이 쏟아졌다. 사전관람 예약제로 진행된 ‘수성범물 일성트루엘 레전드’는 코로나로 인해 조심스러운 가운데서도 많은 예약자들이 찾아왔고 방역수칙에 따라 안전하게 진행되었다. 관람 예약을 하지 못한 고객들을 위해 사이버모델하우스를 운영하여 입지 및 단지 내부모습을 생생하게 볼 수 있게 했다.

모델하우스를 관람한 한 고객은 “수성범물 오랜만의 새 아파트라 관심이 많았다. 와보니 소문대로 자재와 마감이 훌륭한 것 같다. 이런 위치에, 이런 아파트면 다 탐날 것 같은데 가격까지 합리적이라 청약을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대구광역시 수성구 범물동 859-1번지 일원에 오는 ‘수성범물 일성트루엘 레전드’는 71㎡, 84㎡ 총 158세대로 최상층에 복층 테라스 펜트하우스를 설계한 명품아파트다.

용지봉, 진밭골 등 수성구의 쾌적한 자연을 바로 옆에 두고 도시철도 3호선 용지역에서 약 250m 거리에 위치한 역세권 아파트로 복명초교 150m 등 수성명문학군에 동아백화점, 대구스타디움 등 다양한 문화시설을 가까이 두고 있다.

그리고 주거, 관광, 문화, 스포츠 복합공간으로 대구의 랜드마크로 개발되는 대구대공원과 법조타운 이전예정인 연호지구 조성계획, 스마트시티로 조성된 수성알파시티 등 수성구 개발의 수혜를 받을 수 있는 단지로 미래비전까지 높게 평가되고 있는 단지다.

희소가치 높은 중소형 구성으로 차별화된 설계도 주목받고 있다. 각 동 최상층을 복층 테라스 펜트하우스로 설계했는데 과거의 넘지 못할 가격대가 아니라 트렌디한 라이프스타일을 누릴 수 있는 고급 펜트하우스 설계로 주목을 받고 있다. 펜트하우스는 71㎡, 84㎡ 모든 타입 최상층에 설계되며 복층형으로 테라스 공간이 각각 따로 제공되며 실속은 물론 펜트하우스만이 담아낼 수 고급스러움을 담아냈다.



또한 단지는 지형적 차이를 이용하여 주출입구와 지하주차장을 연계시켜 지상에 차가 없는 안전한 아파트로 설계하고 필로티로 단지의 개방감을 높였으며 다양한 식재와 어우러진 어린이놀이터, 주민운동시설, 보행로 등으로 단지의 쾌적함을 더했다.

프리미엄 평면 또한 눈길을 사로잡는다. 84㎡의 경우 4Bay에 팬트리 공간을 전면에 배치함으로써 공간을 더 효율적으로 사용할 수 있도록 했다. 그리고 다양한 수납이 가능한 워크인드레스룸, 편리한 동선의 ㄷ자 주방 등 수요자들의 편리한 생활을 배려한 혁신설계로 명품공간을 실현했다.

그리고 라이프스타일에 따라 선택할 수 있는 인테리어 패키지를 선보여서 호응을 얻고 있는데 84㎡A의 경우 발코니 확장시 현관중문, 거실/주방/팬트리 바닥타일, 주방 상판과 벽의 엔지니어드스톤, 드레스룸 가구도어와 파우더장, 침실 붙박이장을 비롯하여 침실1 전용드레스룸이나 침실3 분리형 드레스룸을 선택할 수 있고 팬트리 시스템선반이나 2면 슬라이딩 도어 중 하나를 선택할 수 있도록 하였다.

검증된 도심권에 트렌드를 주도하는 혁신단지로 ‘수성범물 일성트루엘 레전드’가 ‘오페라 트루엘 시민의 숲’에 이어 다시 한 번 일성트루엘 성공신화를 이어갈 것인지 기대를 모으고 있다. ‘수성범물 일성트루엘 레전드’는 15일 특별공급, 16일 1순위 해당지역, 17일 1순위 기타지역 청약 접수를 받으며 24일 당첨자를 발표하고 4월 5일부터 7일까지 계약을 체결한다.

/김동호 기자 dongho@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