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서경스타TV·방송
'마인' 이보영vs옥자연 신경전, 김서형은 고뇌···심상치 않은 전개 포착




tvN 토일드라마 ‘마인’에서 이보영과 옥자연의 신경전과 더불어 김서형이 고뇌하고 있는 현장이 포착됐다.

상류층 시크릿 리그의 문을 연 tvN 토일드라마 ‘마인(Mine)’(극본 백미경 / 연출 이나정)은 첫 방송부터 스펙터클한 전개와 감각적인 영상미, 배우들의 열연이 더해져 시청자들의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다. 특히 8일(토) 방송에서는 효원家(가)의 둘째 며느리 서희수(이보영 분)와 새로 입주한 프라이빗 튜터 강자경(옥자연 분)의 심상치 않은 첫 만남이 그려지면서 흥미를 돋웠다.

먼저 공개된 사진 속에는 서희수가 강자경과 함께 와인을 즐기고 있다. 온화한 눈빛 속 강자경을 탐색하는 듯한 서희수의 눈빛과 이에 지지 않고 똑바로 마주한 강자경의 모습은 은근한 신경전이 감도는 듯하다.

앞서 서희수는 강자경이 자신의 드레스를 입고 춤추는 모습을 목격하고 불쾌한 감정을 느낀 상황. 초반부터 아무렇지 않게 선을 넘는 강자경의 행동이 시청자들의 심장까지 조여들게 만든 가운데 또 두 사람 사이에 무슨 일이 벌어졌을지 상상력을 자극한다.



이어 홀로 깊은 생각에 빠져 있는 정서현(김서형 분)에게서도 심란한 기운이 물씬 풍겨 나와 눈길을 끈다. 그녀는 시어머니 양순혜(박원숙 분)의 패악이 녹음된 핸드폰을 주집사(박성연 분)에게 입수, 그 안에서 발견한 것을 보고 놀라움을 금치 못했던 터. 이에 정서현을 심연에 잠기게 한 이유에도 관심이 모인다.

이렇듯 자신만의 세계에서 살아가던 서희수와 정서현, 두 사람의 세계에 낯선 인물들이 유입되면서 균열이 발생됐다. 미세하게 갈라지기 시작한 두 여자의 견고한 시크릿 리그는 어떤 폭풍을 맞이하게 될지 다음 방송을 기다려지게 만들고 있다.

한편, 이보영과 옥자연이 어떤 이야기를 나눴을지 기대를 모으는 tvN 토일드라마 ‘마인(Mine)’은 9일 밤 9시 방송된다.

/최상진 기자 csj8453@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