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증권국내증시
SK IET, '따상' 실패에 임직원들 '돈방석'도 날아갔다···평가차익 3분의 1토막

상장 첫 날 20% 이상 하락폭 키워

임직원 1인당 평가차익 7억원 수준

11일 오전 서울 여의도 한국거래소에서 열린 SK아이이테크놀로지(SKIET) 상장기념식에서 참석자들이 매매개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송영훈 한국거래소 유가증권시장본부장보, 안상환 한국IR협의회 회장, 이천기 크레디트스위스증권 한국총괄대표, 박태진 JP모건증권 서울대표, 임재준 한국거래소 유가증권시장본부장, 손병두 한국거래소 이사장, 노재석 SK아이이테크놀로지 대표이사, 김준 SK이노베이션 대표이사, 최현만 미래에셋증권 대표이사, 정일문 한국투자증권 대표이사, 이기헌 상장회사협의회 부회장. /이호재기자.




SK아이이테크놀로지(361610)(SKIET)가 20% 넘게 급락하며 임직원들의 ‘대박’ 꿈이 물거품이 됐다. SKIET가 상장 첫 날 ‘따상(시초가가 공모가 2배 기록 후 상한가)’에 실패해 1인당 수십억원에 달하는 돈방석에 앉을 것이라는 기대감이 사라졌다.

11일 오전 10시 53분 현재 유가증권시장에서 SKIET는 전일보다 22.62%(4만7,500원) 내린 16만2,500원에 거래 중이다. 이날 SKIET는 공모가(10만5,000원)의 2배인 21만원에 시초가가 형성돼 장 시작 이후 소폭 상승했으나, 이내 하락세로 전환하며 하락폭을 키웠다.



이에 따라 임직원들의 평가 차익 역시 3분의 1 수준으로 급감했다. 우리사주조합에 배정된 물량은 전체의 13.2% 수준인 282만3,956주로 지난해 말 임직원수(218명)를 기준으로 1인당 평균 1만2,954주를 배정받았다. SK바이오사이언스의 인당 배정물량(5,550주)의 두 배 수준이었다.

‘따상’에 성공했을 경우 임직원들은 1인당 평균 21억7,610만원의 평가차익을 얻을 수 있었다. 그러나 SK IET의 주가가 16만원 선에서 머물며 1인당 주식 평가금액은 21억원으로 취득가액(13억6,000만원) 대비 7억 4,000만원으로 대폭 줄었다.

/박시진 기자 see1205@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