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국제인물·화제
남편은 딸 성폭행·살해, 아내는 딸 생존 위장···英부부의 '위험한 동맹'

"아빠에게 수년 간 성적학대 당했다"

엄마에게 고백한후 조부모 집에 간 딸

이틀뒤 아버지가 데리러간 이후로 실종

남편, 아내에게 범행 사실 털어놓자

아내, 딸 SNS 해킹해 살아있는듯 위장

현재 체포됐지만 혐의 전면 부인중

딸의 죽음을 은폐한 영국의 한 부부. /East Anglia 캡처




영국의 한 아버지가 10대 딸을 성폭행한 사실이 알려질까 두려워 딸을 살해하고, 아내는 남편의 범행에 동조해 경찰을 따돌리기 위해 딸이 살아있는 것처럼 위장한 부부의 범행이 세상에 드러났다. 부부는 현재 체포되었으나, 혐의를 전면 부인하고 있다.

14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 더선 등에 따르면 지난해 7월 16일 딸 버나데트 워커(17)는 어머니 사라 워커(38)에게 "아빠가 몇 년 동안 나를 성적으로 학대해왔다"고 고백했다. 사라는 다음날 오전까지 이야기를 나눴지만, 딸의 말을 믿지 않았다. 버나데트는 조부모의 집으로 가 마음을 진정시켰고, 18일 오전 11시 아빠 스콧 워커(51)가 데리러 왔다. 그러나 이날 이후로 버나데트의 모습을 보거나 소식을 들은 이는 아무도 없었다.

이날 돌연 휴대전화를 꺼둔 스콧은 1시간 뒤 자신의 아내 사라에게 전화를 걸어 9분 동안 통화했다. 이에 대해 경찰은 "통화에서 도출될 수 있는 합리적인 결론은 스콧이 아내에게 딸을 죽였다고 고백하며 도움을 구했고, 두 사람은 앞으로 어떻게 행동할지 작전을 짜는 등 부정한 동맹을 맺었다"고 설명했다. 스콧은 경찰에 "딸을 태우고 운전하던 중 차를 세우자 딸이 내려서 도망갔다"며 "딸을 쫓으려 했지만 실패했고, 딸 없이 집으로 돌아왔다"고 주장했다.



아버지 스콧 워커로부터 몇 년 간 성적 학대를 당한 딸 버나데트 워커(왼쪽). /East Anglia 캡처


부부는 버나데트의 사망 사실을 감추기 위해 딸의 SNS 계정을 해킹하고, 딸이 친구나 가족에게 연락한 듯 거짓 메시지를 보내 딸이 살아있는 것처럼 위장했다. 경찰은 "두 사람은 딸의 휴대전화를 이용해 거짓 흔적을 남기고, 이혼했다고 거짓말하며 수사 진행 방향을 더욱 어렵게 만들었다"고 말했다.

아울러 사라는 며칠이 지나도록 딸의 실종 신고를 하지 않는 등 남편과 함께 딸의 죽음을 은폐했다. 경찰은 "버나데트의 시신은 아직 발견하지 못했지만 사망한 것으로 추정된다"며 "스캇이 자신의 범행을 감추려고 딸을 살해했고, 아내의 도움을 받아 범행 계획을 세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두 사람은 주위의 모든 이들에게 딸이 사라진 것에 대해 거짓말을 했다"며 "딸이 죽었다는 것도 받아들이지 않는다. 사악하다"고 말했다.

/김경림 기자 forest03@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