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보내기

국제인물·화제
[영상] "차라리 내 마음속에 가둬라"···美살인범에 '감형' 외친 팬들

[서울경제 짤롱뉴스]

친구와 자동차 경주하던 남성

과속으로 아기·엄마 사망케해

'징역 24년' 선고 공판 영상 뜨자

"범죄자와 사랑에 빠졌다" 팬 생겨

"삶 시작하기도 전에 가엾다" 옹호도

네티즌들 "살인범 편들지 말라" 맹비난

과속 운전으로 모녀를 사망케 해 중형을 선고받은 카메론 헤린. /유튜브 캡처




과속 운전으로 모녀를 사망케 해 중형을 선고받은 남성의 외모가 화제가 되면서 일부 여성 팬들이 “교도소에 갇히기에는 얼굴이 너무 아깝다” "내 마음속에 가두고 싶다"며 감형까지 요구하기도 해 논란이다.

5일(현지시간) ABC 뉴스 등 외신에 따르면 카메론 헤린(24)은 미국 플로리다의 한 거리에서 과속하다 엄마와 딸을 숨지게 한 혐의로 징역 24년을 선고 받았다. 그는 지난 2018년 5월 플로리다주 탬파의 베이쇼어 대로에서 친구와 자동차 경주에 나섰고, 시속 100km로 달리며 과속하다 유모차에 딸을 태우고 지나가던 여성을 들이받았다. 이 사고로 24세 엄마와 1세 아기가 숨졌고, 헤린은 현장에서 체포됐다. 이후 재판을 3년간 진행한 끝에 지난 4월 헤린은 징역 24년형을 선고받았다.

과속 운전으로 모녀를 사망케 해 중형을 선고받은 카메론 헤린. /탐파 경찰서 홈페이지 캡처




최근 유튜브에는 해당 사건 선고 공판 영상이 올라오기도 했다. 영상 속에서 헤린은 형이 선고되자 눈을 둥그렇게 뜨기도 했다. 재판 당시 카메라에 잡힌 헤린의 잘생긴 외모에 여성 팬까지 생겼다. 그를 옹호하는 일부 팬들은 “범죄자와 사랑에 빠졌다” “너무 잘생겼다” “그의 삶이 시작하기도 전에 끝난 게 가엾다” “그의 눈에는 순진함만이 담겨있다” 등의 반응을 보여 논란이 됐다.

과속 운전으로 모녀를 사망케 해 중형을 선고받은 카메론 헤린. /유튜브 캡처


이에 대다수의 네티즌들은 “살인범을 옹호하지 마라” “단지 그의 외모 때문에 석방해야 한다고 말하는 사람들이 지긋지긋하다” “그에겐 단지 24년이다. 피해자 가족들은 평생의 고통” “유족이 불쌍하다” 등 24년형을 선고받는 것이 마땅하다고 주장했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