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보내기

문화 · 스포츠라이프
방역 대책 '헛발질'에 국민만 고통···50대 초반 접종 결국 1주일 연기

55~59세는 백신 예약 재개

성급한 완화 시그널에 혼선

1,600명대 확진…연일 최고


정부 방역 정책에 대한 국민들의 신뢰가 흔들리고 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1,600명대로 사상 최대치를 4일 만에 경신했다. 코로나19 확산세는 비수도권에까지 번져 대부분의 지역이 거리 두기 단계를 2단계로 격상했다. 백신 물량 조절 실패로 중단했던 55~59세 예방접종 사전예약은 재개했지만 50~54세 접종은 1주일가량 연기돼 전체 접종 계획에 차질이 불가피해졌다. 성급한 방역 완화 방침으로 전국적인 4차 대유행에 직면하고 미숙한 백신 접종 계획으로 혼란이 빚어지자 정부의 방역 전문성에 대한 국민적 불신이 커지는 상황이다. 일부 소상공인들은 사실상 저녁 장사가 금지된 4단계 거리 두기 방침에 반발하며 불복종 움직임까지 보이고 있다.

14일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전날 신규 확진자는 1,615명으로 사상 최대를 기록했다. 지난 10일 집계된 최다 기록 1,378명이 4일 만에 깨진 것이다. 14일도 오후 9시 기준 확진자는 1,421명으로 전날과 비슷해 또다시 1,500~1,600명대의 확진자가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

확산세가 커지는 가운데 예방접종 시행 등 정부의 대응은 혼선을 빚고 있다. 일시 중단됐던 55~59세 사전예약은 이날 오후 8시부터 재개됐지만 예약 중단 사태로 50대 초반을 비롯한 다른 연령대의 접종 일정이 뒤로 밀릴 것으로 보인다. 실제로 50~54세의 접종 시기는 오는 8월 9~21일에서 16~25일로 연기됐다.

정부가 4차 대유행과 백신 접종 혼란을 자초했다는 비판의 목소리도 나온다. 자영업자들은 거리 두기 4단계 불복종 의사를 밝히기도 했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이에 대해 “잘못된 경각심에 대한 완화 신호 때문에 잠재됐던 무증상 감염자까지 한꺼번에 나오는 잘못이 있었다”며 “국민들께 고통스러운 상황을 맞게 한 데 대해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세종·전북·전남·경북을 제외한 대부분의 비수도권 지역은 확산세 차단을 위해 15일부터 사회적 거리 두기 단계를 2단계로 격상하기로 했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