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보내기

정치국회·정당·정책
이재명, 이낙연 향해 "원팀협약 직후 바로 네거티브···황당할 정도 답답"

전날 협약식 후 TV토론서 또 날선 공방

MB·朴 사면, 이낙연·정세균 '유보'입장

이재명(왼쪽),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선경선 후보가 지난 28일 서울 중구 매경미디어센터 MBN스튜디오에서 MBN과 연합뉴스TV 공동주관으로 열린 본경선 1차 TV토론회에 앞서 대화하고 있다./국회사진기자단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는 29일 이낙연 전 대표를 향해 “원팀 협약 직후 바로 네거티브 공격을 시작한다. 황당할 정도로 답답하다”고 강한 불만을 드러냈다.

이 지사는 이날 한 라디오 방송과의 인터뷰를 통해 “원팀 협약식 이후 가급적 후보 간 상처를 주지 않으려 했는데 설훈 의원이 바로 네거티브를 시작했고, 토론에서도 같은 공격이 반복됐다”고 지적했다. 이낙연 후보를 향해서도 “선의의 말을 갖고 지역주의를 조장한다. 황당할 정도로 답답한데 이러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쏘아붙였다. 그러면서 그는 “이낙연 후보가 전국적으로 고른 지지를 받고 있는 상황에서 잘 되면 좋겠다는 뜻으로 얘기한 것을 ‘지역감정 조장’이라고 공격을 시작했다”며 이른바 ‘백제 논란'에 대해 설명했다. 이어 “방어에 필요한 부분에 대해서는 대응할 것”이라고 단호한 입장을 밝혔다.

1위 굳히기 나선 이재명…반전 기회 살리는 이낙연


전날 더불어민주당 지도부와 중앙당 선거관리위원회가 ‘원팀 협약식’을 열었지만 약효는 반나절도 가지 않아 서로 가시돋힌 설전을 이어갔다.

특히 이 지사 캠프는 상대의 공세를 적극 차단하며 지지율 선두 자리를 굳히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이를 위해 예비 경선 TV 토론과 달리 본경선에서는 특유의 ‘사이다’ 발언을 통해 네거티브를 끊어내면서 정책 우선으로 우위를 점하겠다는 방침이다. 실제 이날 TV 토론에서도 이 지사는 이 전 대표를 겨냥해 “공직을 오래했지만 공약 이행률이 높거나 국민의 삶을 개선했느냐”고 따져물었다. 이 전 대표가 “(전남지사 시절) 21개 공약 중 20개를 이행했고 (총리 시절) 조류인플루엔자(AI) 살처분을 제로까지 만들었다”고 응수하자 이 지사는 “대통령 권한 다음 권한으로, 도지사 이상의 권한을 가졌는데 살처분을 말씀하신다”며 “잘하셨다”고 되받았다. 이 지사는 공약 이행과 관련해서도 “‘팩트 체크’를 해봤으면 좋겠다”고 말해 장외전도 예고했다.

더불어민주당 대선경선 후보들이 28일 서울 중구 매경미디어센터 MBN스튜디오에서 MBN과 연합뉴스TV 공동주관으로 열린 본경선 1차 TV토론회에서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왼쪽부터 박용진, 정세균, 이낙연, 추미애, 김두관, 이재명 후보./국회사진기자단




이날 토론회에서 이 전 대표도 묵직한 한 방으로 공세를 이어갔다. 이 지사를 향해 “재난지원금에 관해 (국회에서) 날치기하라는 말씀을 하지 않았느냐. 이게 온당한 주문인가 싶다”고 쏘아붙였다. 여야가 합의한 전 국민 재난지원금과 법사위원장 문제에 다른 태도를 보인 것에 대해서도 “어떤 것이 이재명 후보의 진심이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에 이 지사는 “말이 바뀐 게 아니라 상황이 바뀐 것”이라며 역으로 “이낙연 후보도 참여정부 때는 대통령 사면권을 제한하자고 하더니 이번에는 전직 대통령을 사면하자고 했다. 또 상황이 바뀌니 다시 사면하지 말자고 했다”며 “이런 게 더 문제라고 생각한다”고 되받아쳤다.

정세균 “'백제', 호남불가론·盧 탄핵 진실 밝혀라”…‘李李’싸잡아 비판


정세균 전 총리는 ‘이이(李李) 갈등’이 된 백제 논쟁과 노무현 전 대통령 탄핵 찬성 여부를 다시 꺼내면서 포문을 열었다. 정 전 총리는 이 지사에게 “(인터뷰) 앞에 백제와 호남이 나오고 지역적 확장력이 나오니 은연중에 호남 불가론을 말하는 것이라고 읽힌다”고 지적했다. 이 지사는 이에 대해 “국민께서도 전문을 읽어보면 충분히 아실 것”이라고 일축했다. 이어 정 전 총리는 노 전 대통령 탄핵의 진실을 밝히라며 이 전 대표를 추궁했다. 이 전 대표는 “거듭 말씀드리지만 탄핵에 반대했다”고 선을 그었다.

한편 이날 TV 토론 가운데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 사면 여부를 묻는 스피드 퀴즈에서 다른 후보들이 “반대”한 것과 달리 이 전 대표와 정 전 총리는 “세모”라는 유보적 입장을 보였다.

#기자페이지를 구독하시면 정치권의 경제이슈를 쉽게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