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보내기

산업기업
마이마이·애니콜·흑백 TV···‘국민기업’ 삼성을 만든 과거의 주역들 대거 공개돼

삼성이노베이션뮤지엄, 임직원 대상 기증 캠페인 펼쳐

가족·동료와 추억 담긴 신규자료 331점 수집

삼성전자가 1980~1990년대 제조, 판매한 플레이어 마이마이/사진제공=삼성전자




한 시대를 풍미한 삼성전자 제품들이 대거 공개됐다. 한국의 대표 수출품이었던 휴대전화 애니콜부터 국산 이동식 카세트 플레이어로 인기를 끈 마이마이에 이르기까지 지금의 삼성전자를 존재하게 한 제품이라는 점에서 재계도 주목하고 있다.

삼성이노베이션뮤지엄은 2일 지난 6월 21일부터 7월 12일까지 임직원들이 기증한 가전제품을 공개했다. 이번 캠페인에는 임직원 119명이 참여했고, 신규 자료 331점이 수집됐다. 특히 임직원을 대상으로 기증을 유도한 결과 기술개발에 관련한 자료나 제품 영상, 사진 등이 다양하게 들어왔다. 오랜 시간이 흐른 후 기증을 통해 세상에 모습을 드러낸 제품들은 여러 사연을 품고 있었다.

이 가운데 애니콜 SCH-900을 기중한 한 직원은 “마치 과거로 시간여행을 떠나듯, 이 애니콜을 켜면 결혼 전 아내와 쌓은 추억이 떠올랐다”며 “이젠 충전기도 작동하지 않아 부부가 걸어온 흔적을 담은 휴대폰을 기증하게 됐다”고 소중한 기기를 기증하게 된 이유를 설명했다. 삼성전자가 1989년 개발한 창문형 에어컨을 기증한 또 다른 직원은 “30여년 전 입사 직후 처음 참여한 개발과제에서 만든 제품으로, 올해 다시 선보인 창문형 에어컨이 나올 수 있도록 해준 기술력의 원천”이라며 “퇴직을 앞두고 퇴직기념으로 기증했다”고 설명했다.

삼성전자가 1989년 개발한 창문형 에어컨/사진제공=삼성전자




삼성전자 AM·FM 라디오 겸용 휴대용 5인치 흑백TV/사진제공=삼성전자


이 밖에도 영상디스플레이 사업부에 근무하는 한 직원은 어린 시절 낚시를 즐기던 아버지가 휴대하던 AM·FM 라디오 겸용 휴대용 5인치 흑백TV를 기증해 눈길을 끌기도 했다. 또한 반도체 조립 및 검사를 위해 1991년 세운 온양공장의 준공기념 반찬통, 삼성전자 LED사업부(구 삼성LED) 사보 등도 이번 캠페인을 통해 기증됐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이번 기증 캠페인은 삼성전자가 이룬 역사적 성취를 돌아보고 구성원들의 연대감을 공유하고자 진행됐다”며 “참여 임직원들이 애착을 지니고 보관하고 있던 물품들은 사사(社史)의 한 부분으로 관리, 보존될 예정이며 삼성이노베이션뮤지엄에서 상설 전시된다”고 말했다.

삼성전자 이동식 카세트 플레이어 마이마이(위), 휴대전화 애니콜(아래)/사진제공=삼성전자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