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팝업창 닫기

이메일보내기

'검은 태양' 박하선 "장르물 갈증, 새로운 모습 보여주고 싶었다"





‘검은 태양’에서 박하선이 색다른 연기 변신을 선보인다.

오는 9월 17일 첫 방송되는 MBC 금토드라마 ‘검은 태양’(극본 박석호 / 연출 김성용)은 박석호 작가의 2018년 MBC 드라마 극본 공모전 수상작으로, 일 년 전 실종됐던 국정원 최고의 현장 요원이 자신을 나락으로 떨어뜨린 내부 배신자를 찾아내기 위해 조직으로 복귀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다.

박하선은 극 중 뛰어난 업무 수행 능력을 지닌 국정원 범죄정보통합센터 4팀장 서수연으로 분한다. 서수연은 하나의 사건을 맡기면 연관 사건까지 해결할 정도로 출중한 수완을 가지고 있고, 팀과 팀원들을 각별하게 여기는 인간미를 지닌 인물이다. 출연하는 작품마다 탁월한 연기력으로 입체적인 캐릭터를 그려온 박하선이 서수연이 변화하는 과정을 어떻게 그려낼지 궁금증이 커진다.



박하선은 “이전 작품에서 보여 드리지 못한 또 다른 모습을 보여 드리고 싶었고, 장르물에 대한 갈증도 있었다”며 “요즘같이 힘든 시기에 시청자분들이 시원하게 보실 수 있는 대작이라는 점과 믿고 보는 배우분들이 대거 포진하셨다는 점에서 출연하지 않을 이유가 없었다”고 드라마를 선택한 이유를 밝혔다. 이어 “서수연이라는 캐릭터가 매력적이라는 점이 가장 큰 이유였다”라고 덧붙였다.

박하선은 서수연 그 자체가 되기 위해 외적인 변신을 시도했다. 그는 “칼 단발에 스모키 화장으로 이미지 변신을 했고, 실제 국정원 직원분들의 옷차림을 참고해 깔끔한 룩을 연출하려고 했다”고 말했다. 이어 “연기적인 부분에서는 원래 제 톤보다 낮게, 발음도 더 정확하게 끊어 말하면서 연습량을 늘렸다. 이를 위해 스터디 카페에 다니면서 대본 공부에 힘쓰기도 했다”고 말해 ‘검은 태양’에서 선보일 새로운 모습에 대한 호기심을 끌어 올렸다.

또 박하선은 서수연이라는 인물과 자신의 차이점에 대해 설명했다. 박하선은 “내가 드라마 속 상황을 겪었다면 수연처럼 견디기보다는 모든 것을 놓아버린 채 떠났을 것 같다는 점이 내적인 차이점이다. 그렇게 하지 않은 인물의 아픔에 대해 생각해볼 수 있었고, 안쓰럽게 느끼기도 했다”며 캐릭터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한편 MBC 금토드라마 ‘검은 태양’은 오는 9월 17일 오후 10시에 첫 방송된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어썸머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