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보내기

국제정치·사회
수력자원 풍부한 라오스, 암호화폐 채굴에 뛰어든다

코로나19로 관광수입 감소…새 수입원 확보 차원

암호화폐 채굴에 들어가는 전력 수력발전으로 충당

라오스의 메콩강 강변에 노점상 직원이 음식을 판매하는 모습./AFP연합뉴스




라오스 정부가 비트코인, 이더리움, 라이트코인 등 암호화폐 채굴 사업에 뛰어들었다. 코로나19 대유행으로 관광수입이 감소하자 나온 조치다. 전문가들은 라오스가 풍부한 수력 자원을 암호화폐 채굴에 들어가는 전력으로 활용해 산업을 키울 것이라고 내다봤다.

15일 파이낸셜타임스(FT) 보도에 따르면 라오스 정부는 건설그룹과 은행 등 6개 기업에 한해 비트코인과 이더리움 등 암호화폐를 채굴하고 거래할 수 있도록 했다. 라오스 중앙은행이 암호화폐에 대한 경고를 내린지 불과 한달만이다. 라오스 정부는 라오스 은행과 라오스 국영 전력회사와 협력해 암호화폐 채굴 산업을 관리할 방침이다.



라오스 정부의 이번 정책 전환은 코로나19로 관광수입이 감소하는 데 따른 조치다. 메콩강과 주변 지류에 건설한 댐으로부터 얻어지는 수력발전 자원이 풍부한 점도 라오스 입장에서는 암호화폐 채굴 사업을 매력적으로 느낄만하다. 방콕에 본사를 둔 컨설팅 회사 리리안트 어드바이저리의 데이비드 터크 파트너는 “라오스는 수력 발전량이 풍부한 반면 내부 전력수요가 많지 않다”며 “암호 채굴을 위한 핵심 요건이 방대한 전력이라는 점에서 라오스가 수력발전을 통해 ‘탄소중립’을 지키며 해당 산업을 키울 수 있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다만 일각에서는 범죄 조직들이 암호화폐 시장을 악용할 수 있다는 경고가 나온다. 동남아를 전문으로 하는 워싱턴 국립전쟁대학의 재커리 아부자 교수는 “규제에 서툰 국가들이 암호화폐와 같은 일에 관여하기 시작할 때 항상 신경을 써야 한다”며 “라오스 금융 시스템이 미숙한 것을 넘어 그들이 암호화폐 시장에 직접 뛰어들고 있는 것은 아닌지 걱정해야 한다”고 말했다.

지난 2018년 미국 재무부는 홍콩에 본사를 둔 킹스 로만스 그룹이 운영하는 라오스 골든 트라이앵글 경제특구의 카지노가 초국가적 범죄조직이라며 제재를 가했다. 해당 네트워크는 동남아시아 전역으로 뻗어 나갔으며 인신매매, 아동 매춘, 마약과 야생동물 밀매 등 끔찍한 범죄행위에 연루됐었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