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보내기

산업기업
LG전자 창원공장 '스마트화' 변신

로봇이 부품 나르고 AI가 품질관리

스마트파크 통합생산동 1차 준공

2024년까지 2개동·6개라인 확대

권봉석(왼쪽 여섯번째) LG전자 사장과 하병필(왼쪽 다섯번째) 경상남도 도지사권한대행 등이 16일 경남 창원시 LG스마트파크에 새로 재건축한 통합생산동 1차 준공식에서 테이프 커팅 행사를 하고 있다. /사진 제공=LG전자




‘가전의 메카’로 불리는 LG전자 창원사업장이 지능형 자율공장 체제로 본격 전환한다. 4년 전부터 4,800억 원을 투입해 1차 준공을 마무리한 LG전자는 3,200억 원을 추가로 투자해 오는 2024년까지 창원1사업장을 친환경 스마트공장으로 바꾼다.

16일 오후 경남 창원 LG스마트파크에서 새롭게 건축한 통합생산동 1차 준공식이 열렸다. LG스마트파크는 통합생산동과 창고동 등 연면적 33만 6,000㎡ 규모의 2개 동에 총 6개 라인을 갖춘 지능형 자율공장이다. LG스마트파크는 직원 공모를 통해 선정한 창원사업장의 새 이름이다.



LG전자는 이곳에 각각 다른 건물에 있었던 제품별 생산 라인을 하나의 생산동에 합쳤다. 이날은 냉장고와 프리미엄 LG시그니처 냉장고, 정수기 등 3개 라인이 양산 가동을 시작했다. 새로 지은 통합생산동은 조립과 검사·포장 등 주방 가전 전체 생산공정의 자동화율을 높인 것이 특징이다. 빅데이터 기반 통합 모니터링 시스템, 딥러닝을 통한 사전 품질 예측 시스템 등을 구축해 디지털 전환도 꾀했다.

LG전자는 물류 체계도 대폭 개선했다. 지능형 무인창고, 고공 컨베이어 등 신기술을 대거 도입한 시스템으로 물류 자동화를 확대하고 LG유플러스의 ‘5G 전용망 기반 물류 로봇’을 도입해 로봇이 공장 내에서 자재를 운반하도록 했다. LG전자는 제품 생산에 최적화된 설비를 활용하는 동시에 제조 공정도 단순화해 신제품을 개발하는 데 필요한 시간과 비용을 절감하는 데 성공했다고 밝혔다.

특히 통합생산동은 제품에 들어가는 부품과 솔루션을 묶어 표준화된 모듈로 설계한 ‘모듈러 디자인’을 적용해 다양한 제품을 효율적으로 생산하는 데 초점을 맞춘 것으로 알려졌다. LG전자 관계자는 “원하는 모듈을 레고블록처럼 연결해 생산하면 효율성이 극대화된다”며 “다변하는 소비자 니즈를 반영한 신제품을 신속하게 개발하고 적기에 공급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러한 첨단 설비와 최신 기술이 적용된 통합생산동이 최종 완공되면 최대 200만 대 수준이던 기존 창원1사업장의 연간 생산능력은 300만 대 이상으로 늘어난다. 제품 생산에 들어가는 에너지 효율도 약 30% 개선될 것으로 기대된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