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보내기

산업기업
'451㎞' 달리는 제네시스 전기차 GV60···얼굴로 문 열고 지문으로 시동건다 [영상]

■GV60 월드프리미어 행사 진행

'당신과 교감을 위해' 컨셉으로 차별화 시도

얼굴인식 시 운전석·사이드미러 등 동기화

OTA 기능도 스티어링·서스펜션 등에 확대

주행거리 451㎞, 부스트 통해 출력 극대화

"제네시스 전동화 비전 첫 차로서 의미 커"

제네시스의 첫 전용전기차 모델 GV60이 30일 공개됐다. /제네시스 유튜브채널 캡처




30일 공개된 제네시스의 첫 전기차 모델 GV60. GV60은 구동력 배분과 제동제어를 최적화해 작은 조향각과 적은 가속 페달량으로도 드리프트를 할 수 있는 등 역동적인 드라이빙이 가능하다. /사진제공=현대자동차


제네시스가 브랜드 첫 전용 전기차인 GV60을 30일 공개했다. GV60은 '운전자와 차의 교감'이라는 철학을 바탕으로 안면 인식, 지문 인증, 무선(Over-the-air) 소프트웨어 업데이트 등 최첨단 기술을 전면 도입해 제네시스 전동화 비전의 방향을 제시했다.

이날 제네시스는 GV60 월드프리미어 행사를 온라인으로 진행하고 GV60의 디자인 철학과 주요 상품성을 소개하는 론칭 영상을 공개했다. 제네시스는 ‘당신과 교감을 위해(Plug into your senses)' 라는 주제로 GV60의 디자인 철학과 차량의 주요 기능에 대한 내용을 소개했다.

제네시스는 현대차 그룹의 프리미엄 브랜드답게 △페이스 커넥트(Face connect) △지문 인증 시스템 △OTA 소프트웨어 업데이트 기술 △디지털 키 등의 신기술을 대거 적용해 기존 전기차들과의 차별화를 시도했다. 제네시스가 세계 최초로 도입한 페이스 커넥트는 차량이 운전자 얼굴을 인식해 키 없이도 차량 도어를 잠금 및 해제할 수 있는 기능이다. 얼굴이 인식되면 운전석 및 운전대 위치, 헤드업 디스플레이(HUD), 사이드미러, 인포테인먼트 설정이 자동으로 연동돼 차량이 탑승자를 알아보는 듯한 편리함을 제공한다.



지문 인증 시스템은 차량 내 간편 결제나 발레 모드 해제 시 필요한 인증 기능을 수행하는 것은 물론 지문 인식만으로 차량의 시동과 주행이 가능하게 돼 키 없이도 차량을 운행할 수 있다.

제네시스는 무선소프트웨어 업데이트 기능의 적용범위도 GV60에서 대폭 확대했다. 기존에는 내비게이션과 클러스터, 헤드 업 디스플레이(HUD) 등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에 한정됐던 OTA 범위를 △전기차 통합 제어 장치 △서스펜션 △브레이크 △스티어링 휠 △에어백 △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 등 주요 전자 제어 장치로 대폭 늘렸다. 서비스센터를 방문하지 않아도 사용자가 구동 세팅을 변경할 수 있게 된 것이다.



GV60의 실내는 제네시스 내장 디자인 철학인 ‘여백의 미(Beauty of White Space)’를 바탕으로 여유로운 공간을 추구하면서도 플로팅 아키텍처와 GV60 만의 섬세함으로 차별화된 이미지를 구현했다../사진제공=현대자동차


아울러 GV60에는 기존 디지털 키와 다르게 초광대역 무선 통신을 적용해 스마트폰을 지니고 있으면 별도 조작 없이 차량 문을 열수 있는 디지털 키 2가 최초 적용됐다. 이 기능은 연내 무선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통해 제공될 예정이다. 디지털 키 2 사용 시 도어 핸들 터치 만으로 차량 출입 후 시동이 가능하며 필요한 경우 가족 또는 지인 최대 3명과 키를 공유할 수 있다.

GV60는 전용 전기차 플랫폼인 E-GMP를 적용한 제네시스의 첫번째 전기차로 스탠다드 후륜/사륜 모델과 사륜 구동이 기본 적용된 퍼포먼스 모델까지 총 3가지 모델로 구성된다.

3가지 모델 모두 77.4kWh 배터리가 장착되며 스탠다드 후륜 모델 19인치 휠 기준으로 1회 충전 시 최대 주행 가능거리는 451km다. 또 제네시스는 GV60 고객에게 차별화된 전기차 력셔리 감성을 전달하기 위해 퍼포먼스 모델에 순간적으로 최대 출력을 증대시키는 부스트 모드를 적용했다.

제네시스는 GV60에 ‘기요세(Gillose) 패턴’이 적용된 새 로고를 적용했다. 윤일현 현대차 상무는 “정밀 세공된 기요세 패턴은 1㎜의 오차도 허용하지 않는 장인 정신과 제네시스가 추구하는 고객에 대한 섬세한 배려의 태도를 집약한다"고 설명했다./사진제공=현대자동차


제네시스 글로벌 디자인 담당 이상엽 전무는 “GV60는 제네시스가 비전선포식을 통해 고객들에게 약속드린 브랜드의 전동화 비전을 담은 첫차로서 의미가 크다”라며 “제네시스만의 우아한 방식으로 기술과 예술의 완벽한 조화를 이룬 글로벌한 하이테크 럭셔리 경험을 고객들에게 제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산업부 김인엽 기자 inside@sedaily.com
남들이 가기 어려운 곳에 가고 듣기 어려운 이야기를 듣는 것, 기자의 특권이라 생각합니다.
부지런히 세상의 숨은 이야기들을 풀어내겠습니다.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