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보내기

정치청와대
"누리호 발사 실패해도 격려 연설하겠다"...文, 대국민 메시지 직접 수정

박수현, 누리호 뒷얘기..."연구진 사기 북돋워야"

文대통령, 3월엔 기내서 직접 SNS 메시지 작성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오후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KSLV-2)’의 발사 참관을 마치고 전남 고흥 나로우주센터 발사통제동에서 대국민 메시지를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21일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KSLV-II) 발사 참관 날, 문재인 대통령이 연구진들의 사기를 북돋고 성취를 국민들에게 알리기 위해 연설문과 소셜네트워크 메시지를 직접 수정·작성한 것으로 드러났다.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24일 페이스북에 ‘브리핑에 없는 대통령 이야기’ 22번째 글을 올리고 문 대통령 메시지의 뒷얘기를 전했다. 박 수석에 따르면 박수경 청와대 과학기술보좌관이 문 대통령에게 ‘위성 모사체 궤도안착 실패가 예상된다’는 소식을 보고했다. 박 보좌관은 당시 이른바 ‘졌잘싸(졌지만 잘 싸웠다)’ 형태로 기존 연설문을 수정하자고 제안했으나 문 대통령은 “위성 모사체를 궤도에 안착시키지는 못했으나 1·2단 분리와 페어링 분리 등에 성공했으니 과장하지 않는 범위 내에서 성취를 최대한 축하하겠다”며 직접 연설문을 수정했다.

문 대통령의 직접 수정 덕에 연설문은 “자랑스럽습니다”라고 시작됐다. 이루지 못한 성과보다는 달성한 목표를 강조하는 쪽으로 연설문을 수정한 것이다. 문 대통령은 “위성 속도가 충분하지 못했지만 위성의 목표 고도를 성취한 것은 국민께 알려야 한다” “발사체를 고도 700km까지 도달시킨 것은 대단한 성취”라는 문장도 직접 넣었다. 문 대통령은 이후 연구원들을 격려하고 서울로 돌아오면서 “우리가 이룬 성취를 국민들께 잘 전달하고 연구진들의 사기를 북돋워 드리라”고 재차 당부했다고 박 수석은 전했다.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 /연합뉴스




누리호 발사 전 청와대 참모들 사이에서 ‘발사 시험에 실패할 경우 대통령 연설 없이 연구원들 격려만 하고 돌아오자’는 의견이 나온 것도 문 대통령이 거절했다. 문 대통령은 “실패 시에도 직접 생방송 연설을 할 것”이라며 “현재까지 우리가 확보한 기술의 축적과 우리나라 우주개발의 도전과 의미를 내용에 담아라”라고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참모회의에서 “우주개발은 실패를 통해 소중한 경험을 축적하는 것이고 성공은 결국 시간문제”라며 “세계적으로도 첫 발사의 성공 확률이 낮은 것은 사실이지만 실패하더라도 지속적인 우주개발의 도전을 격려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박 수석은 지난 3월 전남 고흥군 나로우주센터에서 실시된 누리호 발사체 1단부 최종 종합연소시험에 얽힌 일화도 소개했다. 문 대통령은 당시 시험이 성공적으로 끝난 후 서울로 돌아오는 비행기 안에서 성공을 축하하는 SNS 메시지 초안을 직접 작성해 과학기술보좌관에게 친필 메모로 전달했다. 문 대통령은 과기보좌관에게 “발사체를 쏜다고 하면 국민께서는 무엇을 위해 쏘는 것인지 궁금해하실 것”이라며 “누리호가 위성을 우주로 수송하는 역할을 한다는 것을 알려드리기 위해서라도 발사체의 성능 검증을 목적으로 하는 1차 발사에서는 고가의 실제 위성이 아닌 더미 위성을 싣는 것을 알려드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당시 “지축을 울린다는 말이 실감 났습니다”라는 소감으로 메시지 글을 시작했다.


탁현민 청와대 의전비서관. /연합뉴스


한편 탁현민 청와대 의전비서관은 문 대통령이 대국민 메시지를 발표하는 자리에 과학자들을 병풍처럼 동원했다는 한 언론 보도를 맹비난했다. 탁 비서관은 22일 페이스북에서 “기자가 현장에 있지도 않았다는 점이 얼마나 이 기사가 형편없는지를 알려준다”며 “철딱서니 없으며 악마 같은 기사”라고 꼬집었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정치부 윤경환 기자 ykh22@sedaily.com
증권 중소기업 과학 IT 유통 법조 등 출입했습니다.
최소한 세상에 부끄럽지는 말자 라는 마음으로 일하는 중입니다.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